편집 : 2019.8.25 일 17:53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정치
       
도의회, 수소경제 미래를 현장에서 찾다
▷ 수소경제연구회 - 현대차, 가온셀, 두산퓨얼셀 현장 방문
2019년 05월 16일 (목) 17:43:13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전북도의회 수소경제연구회는 16일, 도내 수소경제 산업현장을 방문해 전북 수소산업의 현주소와 성장가능성을 진단하고 수소산업 발전을 위한 해법 찾기에 나섰다. 수소경제연구회(대표 오평근 의원)는 이날 오전, 완주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과 연료전지 생산업체인 ㈜가온셀을 찾아 수소버스 생산공정과 수소연료전지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오평근 의원(전주2)은 “오는 2022년까지 정부가 목표로 한 수소전기버스 2,000대 보급을 위해선 현대차의 양산체제 구축도 중요하지만 충전소 등 관련 인프라 구축이 더 시급하다”면서 수소충전소가 한 대도 없는 전북의 현실을 지적했다. 지난 2017년 전기버스 양산에 들어간 현대자동차는 올해 수소버스 30대를 납품했고 수소트럭 50대도 시제품 제작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으며, 배터리 전문생산기업인 가온셀은 도내 업체로서 수소지게차에 들어가는 연료전지를 개발한 유망 중소기업이다. 정부 수소산업 육성정책이 지속될 경우 전북의 주력산업인 상용차 및 연료전지 산업의 비약적 발전이 기대되는 상황에서 오평근 의원은 “앞으로 우리가 부족한 수소산업 핵심 중소기업 육성과 수소생산 유통체계의 취약점을 보완해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들어 익산에 소재한 ㈜두산퓨얼셀을 방문한 연구회는 발전용 연료전지 분야에서 국내 유일의 원천기술을 보유한 익산공장을 견학하고 연료전지 사업이 확장될 경우 향후 추가 투자유치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미국 코넷티컷주에도 제1공장을 갖고 있는 두산퓨얼셀의 익산공장은 우주선 공급실적을 보유할 정도로 최고 품질의 연간 60MW의 M400표준모델 양산체제를 현재 구축하고 있다. 연구회의 연구책임을 맡고 있는 김정수 의원(익산2)은 “현대차와 두산퓨얼셀 등 대기업과 연계한 기존 도내기업 기술경쟁력 강화 지원과 새로운 투자유치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면서 “장기적으로 새만금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수소생산 유통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북의 수소산업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도의회 자생연구모임인 수소경제연구회는 지난 4월에 발족했으며 오평근 대표의원과 김정수 연구책임을 비롯해 총 8명의 의원이 참여하고 있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교육대학, 후기 학위수여식 개
전북대 김용찬, 글로벌박사 펠로우
전북대 LINC+사업단 현장 맞춤
전북교육청, 청정전북교육 확고히
“흥덕파출소 농촌 범죄예방 활동
도박중독자 대안프로그램 문화체험활
고창소방서,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