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19 목 20:03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정치
       
정운천 의원 "전북 현안, 송하진 지사 등과 함께 논의"
"대한방직 부지, ‘공론화위원회’ 구성해 개발해야"
2019년 05월 21일 (화) 18:44:16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전주을)은 21일 송하진 도지사, 김승수 전주시장, 김승환 교육감과 지역의 현안들을 함께 논의하고 문제를 풀어나갈 것을 제안했다. 정 의원은 이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북의 현안으로 △전주특례시 지정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대한방직 부지 7만평 개발 등을 꼽았다. 먼저 전주특례시 지정에 대해서는 “전주가 특례시로 지정받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법’이 개정되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반드시 야당 행안위 법안소위 위원들의 동의가 필요하며 자유한국당의 찬성이 절대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북은 보수당 출신의 의원, 지자체장이 없다”며 “여야의 긴밀한 협조와 협력을 이끌어내겠다”고 밝혔다. 전주 상산고의 자사고 재지정에 대해 정 의원은 “김승환 교육감은 법원의 판결마저 무시하겠다는 초법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전북교육청이 불합리한 결정을 내리면 국회가 나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전북출신 의원 20명이 서명한 성명서를 교육부에 제출해 놓고 있다”며 “자사고 재지정은 교육부가 최종 동의권을 갖고 있는 만큼 국회 대정문질문과 교육위원회에서 교육부 장관을 상대로 강력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대한방직 부지에 대해서는 ‘공론화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정 의원은 “전주시도 대한방직 부지 개발에 대한 공론화를 공언한 바 있다”며 “대한방직 부지를 신속히 개발해 전주 도시환경 정비의 롤모델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주시는 소유주인 자광이 개발 계획서를 제출하면 신속히 공론화위원회를 열고 시민의 의견을 구해야 하며 특히, 전주특례시 및 관광국제거점도시 지정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학력인정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
전주비전대 총장배 태권도대회 개최
전주대, 고문헌 속 생강 음식을
전북대, 우간다 낙농업 개량기술
전북대 한윤봉 교수팀, 태양전지용
암환자후원회, 예수병원 발전기금
이원택 前정무부지사 새만금 재생에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