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24 월 18:47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정치
       
정동영 “청와대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입장표명 환영
"답답한 정치를 바꾸라는 것이 국민의 뜻“
2019년 06월 12일 (수) 18:47:49 최순옥 기자 gunchang365@naver.com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 청와대가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에 대한 의견을 밝힌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정 대표는 “제가 지난 10일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을 민주평화당 당론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오늘 청와대가 ‘20대 국회를 통해 완성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청와대가 국민이 열망하는 정치개혁에 뒷짐만 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국회 제안에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화답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힌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2004년 여당 당의장 시절 주민소환제도를 직접 제안하고 2006년 야당의 반대를 뚫고 본회의에서 주민소환제법을 통과시키는 등 정치개혁에 앞장선 바 있다. 또 지난 10일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에서는 “국회에 대한 원성이 하늘을 찌르는데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은 소환할 수 있고 국회의원은 소환할 수 없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다”면서 “민주평화당이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법을 당론으로 발의하고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제정해내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정 대표는 “답답한 정치를 바꾸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민생정치를 하기 위해서는 국회의원 뽑는 선거제도를 바꾸고,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를 도입하고, 대통령 권력을 나누는 분권형 개헌을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정동영 대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4당 대표를 향해서 “남은 20대 국회에서 선거제도 개혁과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 분권형 개헌을 이뤄내서 20대 국회를 역사에 남을 국회로 만들어보자”고 제안하고 “6월 국회가 국민이 염원하는 정치개혁의 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최순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호남지역 최초 ‘생명숲 100세
정든 집에서 노후를 편안하게!’
전주형 민간전문가 활용 제도 도입
위기청소년 신학기 부적응, 학교
시내버스 승강장 스마트기능·예술성
교과학습 돕는 시청견학 프로그램
“전주시 청소행정 시민불편 초래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