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24 수 15:33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옥천골미술관에서 순창의 지난 과거를 느껴본다
‘순창 역사기록 찾기’ 민간기록물 공모전 전시회 오는 30일까지 열어
2019년 06월 19일 (수) 17:19:37 이세웅 기자 doosan238@daum.net
   
순창의 과거를 만나볼 기회인 `순창 역사기록 찾기` 민간기록물 공모전 전시회가 오는 30일까지 옥천골미술관에서 열린다.
순창군이 지난 2월 ‘당신의 기록, 순창의 기억이 됩니다’라는 주제로 진행한 ‘순창 역사기록 찾기’ 민간기록물 공모전 입상작 등 100여 점이 전시된다.
군은 옛 모습을 기억하고 이 기록을 후대에 전해주기 위해 지난 2월 18일부터 4월 12일까지 민간기록물 공모전을 열었다. 그 결과 59명이 222건의 기록물을 접수해, 1873년 ‘삼인대 입안절목’, 1874년 과거시험 답안지인 시권, 1892년 5세 6효 정려교지 등의 조선시대 기록물 등 역사적 의미가 담긴 많은 기록물이 쏟아졌다.
이번 전시회에서 가장 눈여겨볼 만한 기록물은 단연코 1873년 `삼인대 입안절목`을 포함한 삼인대 관련 고문서들이다.
이 기록물은 `삼인문화 선양회` 회장을 지낸 양상화 선생(80)의 개인 기록물들로, 1818년부터 1906년에 걸쳐 삼인대 관리와 관련하여 작성된 등장, 상서, 관문, 첩정, 입안절목 등이다.
삼인대(三印臺)는 1515년에 순창군수 김정, 담양부사 박상, 그리고 무안현감 유옥이 중종의 폐비 신씨의 복위를 청하는 상소를 올리기 위해 한 자리에 모여 관직을 표시하는 직인을 소나무가지에 걸었던 곳을 일컫는 말이다. 현재 순창 강천사 남쪽에 삼인대 비와 비각이 설치돼 있으며, 지난 1973년에는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27호로 지정되기도 했다.
삼인대 기록물과 더불어 일제강점 말기부터 1970년대에 이르는 사진 50여점도 관람객들로 하여금 지난 과거를 회상하며 추억이 잠길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소중하지 않은 기록은 없다’는 말의 뜻을 되새길 수 있었다”며, “순창의 역사와, 순창에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의 기록을 많은 군민들과 함께 공유하고 ‘순창의 기억’으로 오래 간직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세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북도, 장마철 환경오염행위 특별
추석맞이 온라인 프로모션 참여업체
상반기 도내 조달사업 전년 대비
전북도-경진원, 하반기 시금형제작
버추얼 전주’로 미세먼지 저감 나
“(주)동우팜투테이블, 서수면 어
제11기 리더쉽아카데미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