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3 수 18:42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회
       
전주형 민간전문가 활용 제도 도입해야
백영규 의원, 모든 정책 성패 좌우 핵심동력 된다
2019년 06월 24일 (월) 18:26:50 임종근 기자 jk063@naver.com
전주형 민간전문가의 활용도를 높여야 한다는 의회 주문이다. 백영규(사진)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서울시의 경우 민간전문가를 행정의 영역에서 적극 활용하고 있다. 다른 지자체들도 민간전문가를 행정의 다양한 정책에 참여토록 하면서 민·관의 협치를 이뤄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전주시 역시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예를 들어 국토해양부는 2012년 민간전문가를 중심으로 업무 매뉴얼화 했고 거창군에서는 공공디자인, 하동군에서는 경관디자인, 우리시와 인접한 완주군에서는 농촌개발사업에 지역총괄계획가를 위촉해 괄목할만한 성과를 바탕으로 설명했다.  
전국적인 관심을 끌고 있는 팔복예술공장 문화예술공간을 전주시가 재생하면서 민간전문가를 총괄기획자로 활용했고, 민선7기 핵심정책인 천만그루 정원도시 조성을 위해 총괄 조경가를 선임했으나 이마저도 상위 법률에 근거해 제한적으로 활용하는 한계를 면치 못하고 있어 대책을 촉구했다. 
 
 
임종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세계 정상급 레이싱 대회인 WRC
한국소리문화의전당, 2019 유니
순창군 UCC 공모전, 오는 25
부안군, 수능수험생 격려 “딴타라
“조선 시대 남원의 교육 문화의
신중년들 연극으로 나를 말하다.
장계파출소 정성순찰, 지역주민들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