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7 목 18:49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정치
       
조선산업 위기극복 지원사업 예산 지역편중 심각
전북 17억(9.7%) 원으로 제일 적어, 작년 175억 중 부울경 135억 원(77% 집중
2019년 07월 14일 (일) 17:29:31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7조원 가까운 추가경정예산이 국회에 제출된 가운데? 정부의 민생경제지원 사업 예산이 특정 지역에 편중되는 등 지역 간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는 비판이다.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전주갑)이?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2018년도 추경 조선산업 부품기자재업체 위기극복 지원사업 시도별 지원현황’에 따르면?‘조선산업 부품기자재업체 위기극복 지원사업’에?추경과 예비비로 지원된 예산은 총?175억?5천만 원이다. 그러나 시·도별 지원현황을 살펴보면 △경남?47억 1천만 원?△울산?24억 원?△부산?64억 5천만 원?△전남?22억 6천만 원?△전북?17억 1천만 원으로 지역별 예산차이가 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울경 지역이 전체 예산의?77%에 해당하는?135억원을 지원받은 것에 비해 호남은?39억 원으로 부울경의?30%?수준에 불과하다. 자동차부품기업 활력제고사업 역시 기술평가비?10억 원을 제외한?2019년 예산?240억 원 가운데?△경북?46억 원(19.4%)?△경남?24억 원(10.2%)?△부산?15억 원(6.4%)에 반해?△광주7억 원(3.2%)?△전북?2억 원(0.8%)에 그쳤다. 김 의원은?“이번 추경으로 편성된 사업들의 과거 집행 내역을 분석해본 결과 영호남의 예산차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며?“특히?전북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GM군산공장 폐쇄로 이중고에 처해있음에도 자동차 및 조선 부품기업 지원사업 마저도 홀대 당하고 있어 국가예산에서도?‘PK러쉬 전북패싱’이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어?“정부의 영호남 차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1월 지역균형발전이라는 명분으로 발표한 예타면제 규모에서도?영남권은?7조 8천억원에 비해 호남권은?2조 5천억원으로 예산 뿐만아니라 예타면제 부분에서도?영호남의 차이가 크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추경 예산 집행시 지역안배로 균형있는 예산 배분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며 “이번 추경을 시작으로?12월까지 계속되는 예산 정국속에서 특정지역에 편중된 예산 지원에 대해 꼼꼼히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김광수 의원은 “국회 등원 첫 해인?2016년 전북 유일의 국회 예산안등조정소위원으로 활동하며,?역대 최대의 전북 국가예산을 확보했던 경험을 기반 삼아 전북 발전을 위한 예산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희수 의원, 전북도·교육청 적극
제367회 도의회 임시회 송하진
강용구 위원장, 전북 노후 산업단
김대중 의원, 도 공유재산 관리부
통행료도 높은데, 얌체족도 많은
전북은행-LH임대아파트 5개단지와
농협하나로마트 ‘김장 절임배추 사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