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1 수 19:17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회
       
군산해경, 서해 불법 고래포획 선원 23명 강력 처벌
8명 구속, 13명 불구속, 1명 체포영장, 1명 지명수배
2019년 07월 17일 (수) 16:14:21 허정찬 기자 cldn27@daum.net
해경이 서해에서 불법으로 고래를 포획한 선장과 선원 등 23명을 강력 처벌했다. 17일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지난 2월과 3월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해상에서 불법으로 고래를 포획한 혐의로 수사를 받던 어선 4척의 선원 ㄱ씨(61) 등 8명을 구속·송치했다”고 밝혔다. 또, 선원 ㄴ씨(59) 등 13명을 불구속 기소의견 송치하고 도주한 선원 1명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중이며 나머지 1명도 지명수배했다. 해경은 지난 3월 9일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남서쪽 63km 해상에서 고래를 불법 포획한 어선 A호(11t)와 B호(9.77t)를 검거하고, 이들이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바다에 버린 고래 고기 17점(200㎏)을 수거했다. 당시 두 사건 모두 해양경찰 고정익항공기에서 고래 불법포획 의심선박을 발견한 후 비노출 추적을 통해 경비함정과 연계해 고래 불법포획 현장에서 검거한 최초의 사례였다. 하지만 검거된 선원들이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고래 사체·혈흔·포획도구 등 현장증거가 전혀 없어 이들의 범죄 혐의 입증이 어려운 상태였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또, 고정익항공기 채증 영상이 희미한 관계로 식별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따라 군산해경은 범죄 혐의 입증을 위해 치밀한 수사계획 수립하고 항공기 채증 영상을 국과수 등 2개 기관에 화질개선을 의뢰했다. 이와 함께 고래포획 현장의 소재 입증을 위해 선원들을 대상으로 통신수사와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의 항적도를 추적했다. 해경은 수사 대상 선원 전원이 범죄 혐의를 부인하자 각각 분리 영상녹화 조사 후, B호(9.77t) 선장 ㄷ씨(45)로 부터 범행을 자백 받은 후 범죄 사실을 구성해 선원 모두에게 범행을 시인 받았다. 강희완 군산해경 수사과장은 “수사초기 단서와 증거부재로 어려움이 많았지만 서해에서 불법 고래포획 사범을 뿌리 뽑겠다는 일념으로 해양경찰만의 특화된 과학수사와 조사 기법을 총 동원해 범죄 혐의자 23명을 전원을 처벌하는 쾌거를 이뤘다”며 “멸종 위기에 처한 고래류를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강력한 단속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지난 1986년부터 상업적 목적으로 고래를 잡거나 작살 등 금지 어구 제작?적재, 유통?판매 행위가 금지되 왔으며,고래를 불법으로 잡을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을 불법 포획한 고래를 판매·유통·보관시 수산자원관리법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허정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대 영어교육과 유정숙 교수,
전북대 나석인 교수, 한국 미래
연말연시 교육청 공직기강 실태점검
도교육청, 전북교육정책 공유·확산
전북대, 국내 최초 뇌혈관 스텐트
2020학년도 전북대 수시 합격자
전주시의회 김윤철 의원, 감사패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