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2 목 19:3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정치
       
전북도 ‘중국 관광객 위한 알리페이’ 손 놓았나?
김이재 의원, 도내 음식점 및 숙박업소, ‘알리페이’ ‘위챗페이’ 적극도입 주장
2019년 07월 21일 (일) 18:10:05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전북도가 중국 관광객들이 결제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는 알리페이 가입에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중국 관광객 뿐 아니라 중국 유학생과 다문화 가족들을 위해 도내 업소에 알리페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도의회 김이재(민주 전주4)의원은 19일 전북도 업무보고에서 중국인 관광객이 국내에서 손쉽게 사용하고 있는 알리페이와 위챗페이를 도내 음식점, 숙박업소 등에 가입하도록 하는 적극적 행정을 주문했다. 특히 김 의원은 “늘어나는 중국인 관광객이 전북에서 자유롭게 쇼핑할 수 있도록 알리페이 가입에 전북도의 홍보 등이 절실하다. 실제 단체 여행객보다 싼커(개인 관광객)가 늘고 있어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등이 더욱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서울, 부산 국제시장, 인천 등은 중국관광객 쇼핑을 위해 알리페이 가입에 적극 나서고 있는데도 알리페이가 무엇인지 조차 아직 모르는 도내 지자체가 많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공항 없는 전북은 관광객 유치에 어려움이 크지만 중국인들은 서울에서 KTX로 2시간 내외의 전북을 먼 곳으로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전북에 알리페이 등 관광 인프라가 조상되면 전북을 찾는 중국 관광객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교통수단이나 택시, 백화점, 로드 숍 등에서의 알리페이 사용 여부를 확인하고 관광을 시작한다. 더 나아가 도내 3천여 명의 중국유학생들도 이에 가세할 경우 지역 업체들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도와 지자체, 상공인들 모두 알리페이 가입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임실문인협회, 2019년 한 해
익산시, 청소년 문화쉼터 ‘그루터
완주문화재단 ‘2019예술농부’
‘모이자~ 배구인! 송년모임은 코
고창군, 동학농민혁명 발상지 위상
우수 현충시설 알리미 및 보훈홍보
장수경찰서, 진로멘토 특강 실시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