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19 월 18:46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군산근대미술관,‘본질탐구’전시 열려
현대 미술 작가 9명의 다양한 작품 만날 수 있어
2019년 07월 22일 (월) 17:13:13 허정찬 기자 cldn27@daum.net
   
전북도립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미술작품을 박물관 분관인 근대미술관(구.일본제18은행)에서 전시한다.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전북도립미술관과 군산근대미술관이 협업으로 준비한 이번 전시는  총 9명 현대작가의 주옥같은 작품 13여점을 볼 수 있다고 22일 밝혔다.
‘본질탐구’ 라는 전시명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회화의 본질은 색채에 실린 형태에 있다고 본 예술가들의 작품에 주목했다. 눈에 보이는 실체는 없지만, 사물 본연의 ‘본질’에 주목해 고유한 특징을 표현한 작품들이 이번 전시의 주를 이룬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 군산출신 문복철 작가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데, 1979년 작 <대류>는 붓 대신 손의 촉감을 이용해 유희적이고 무작위적으로 작품을 그려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또 그의 대표작으로 평가받는 1996년 작 <삶의 소리> 는 육자배기 가락을 작품에 담아 회화에 서민의 정서를 그대로 담아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한국추상미술의 대표 여류작가 중 한사람으로 꼽히는 조문자 작가의 자연과 생명에 대한 경외심을 표현한 ‘광야’ 연작 시리즈 중 2004년 작 <광야에서>도 이번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다.  
1949년 오사카에서 재일 한국인 2세로 태어나 끊임없이 존재의 정체성에 대한 질문을 놓치지 않았던 손아유 작가의 <공간의 표리>도 이번 전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작품이다.
그밖에도, 캔버스에 한지를 붙여 색채를 입힌 이춘기 작가의 작품과 캔버스에 아크릴을 사용해 자유로운 작품세계를 선보인 선기현 작가의 2012년 작 <겨울밤> 도 전시된다.
현재 전북에서 활동 중인 김영란 작가의 2004년 작 <생명-그 겨울나기>, 인도네시아 출신 이르펀 헨드리아의 한지를 이용한 2016년 작 <매스의 구성2>, 새를 소재로 인간의 외로운 내면을 포착한 하상용작가의 <나는 새>, <날고 싶은 새> 도 전시장을 찾는 이들에게 재미를 더해줄 것으로 보인다. 이번전시는 10월 6일까지 진행된다.
허정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 여인숙 불…폐지 주워 생계
제1회 『장수문학상』 당선자 발표
김제중학교 하키부 연이은 쾌거,
남원“삼동(三童) 굿놀이”(제37
LX사이클 팀, 국내 최고기량 입
고창군서 2019문체부장관기 전국
정읍시청 김성익 씨, 2020 I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