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7 목 18:49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남원 보절, 향토민속 “삼동(三童) 굿놀이” 재연행사
오는 8월 15일 백중날 마을의 무사와 주민화합행사
2019년 08월 08일 (목) 18:31:21 양용복 기자 gi7900@daum.net
   
 
음력 칠월 백중(百中)을 맞는 오는 15일 남원시 보절면 괴양리에서 전통세시 민속놀이인 삼동(三童)굿놀이가 재연된다.
삼동굿놀이보존위원회가 주관한 이번행사는 매년 백중날에 마을의 무사와 풍년농사를 기원하고 주민화합을 위해 열리는 민속놀이로 올해 37회를 맞이한다.
이날 행사는 당산제를 시작으로 기세배와 당산굿, 지네밟기 등의 삼동굿놀이 재연과 주민화합행사 등 다채롭게 진행될 예정이다.
삼동굿놀이는 일찍이 고려 말 마을이 형성되면서 시작되었는데 양촌마을 뒷산인 계룡산이 지네모양으로 마치 닭을 해치려고 공격하는 형상을 하고 있다는 풍수설에 따라 매년 3명의 동자가 지네를 밟아주는 풍속에서 유래됐다.
이와 같이 지네가 닭을 해친다는 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기도 하며, 살아 있을 때 삼동굿놀이를 세 번 이상 본 사람은 염라대왕이 천당으로 보낸다는 전설도 있다.
출산, 성장, 입신출세까지의 상황이 묘사 되는 게 특징으로 잡귀를 쫓아내어 마을의 번영과 주민의 안녕을 빌고, 한해 농사일에 수고한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술과 음식을 함께 나누는 공동체적 두레놀이 성격을 띠고 있다.
남원 삼동굿놀이는 1982년 전국 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고  2001년에는 지역사회 특성화 프로그램으로 선정, 올해는 “전라북도 시골마을 작은축제” 남원시 대표축제로 선정되어 주민주도, 지역민 화합 행사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삼동굿놀이 보존위원회 김성범위원장은“ 주민들의 노령화로 매년 재연행사 추진에 어려움이 많지만 현대화 및 도시화로 사라져가는 우리 고유 전통놀이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가장 한국적인 향토 민속놀이로 보존하고 계승·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용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희수 의원, 전북도·교육청 적극
제367회 도의회 임시회 송하진
강용구 위원장, 전북 노후 산업단
김대중 의원, 도 공유재산 관리부
통행료도 높은데, 얌체족도 많은
전북은행-LH임대아파트 5개단지와
농협하나로마트 ‘김장 절임배추 사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