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 추진
상태바
도의회,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 추진
  • 서윤배 기자
  • 승인 2019.08.08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승우 의원, 현존하는 284개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전북도의회가 최근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 등과 관련해 일본 전범기업에서 생산한 제품을 공공구매를 하지 않도록 하는 조례를 추진한다.
조례를 추진 중인 문승우 의원(더불어민주당, 군산4)은“일부 일본 기업들은 대일 항쟁시기 전쟁물자 제공 등을 위해 우리 국민들의 노동력 착취와 자원들을 수탈했을 뿐만아니라 아직까지 공식사과와 배상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일본정부는 한국을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제외시키는 등 경제보복조치를 감행하고 있다.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과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해 전북이 일본 전범기업이 생산한 제품 등에 대해 공공구매를 제한하고자 도의원 전체 발의로 ‘전라북도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례에 해당하는 일본 전범기업은 2012년 국무총리실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자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에서 조사 발표한 299개 기업 중 현존하는 284개 기업이다.
조례에 따르면 도지사는 일본 전범기업 제품을 공공구매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하며,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과 교육 및 홍보, 관계 기관과의 협력을 구축하도록 했다.
이번 조례는 9월에 열리는 임시회에 상정돼 처리될 예정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