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19 월 18:46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전북도, 중국관광객 숙박형 여름 피서지로 각광
중국 초중학생 및 학부모, 전라북도에서 전통문화공연 체험 가져
2019년 08월 08일 (목) 18:52:45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전라북도가 중국관광객들에게 특수목적형 숙박여행지로 각광 받고 있다.
전북을 찾는 중국관광객들은 대부분이 초·중학생과 학부모로, 이들은 군산항을 통해 입항해서 도내 태권도 체험, 문화공연 교류 등을 하며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는 2박 3일 또는 3박 4일 전북여행코스를 즐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7월과 8월 전북을 찾은 중국관광객들은 군산, 익산, 임실, 전주, 남원, 무주 등 주요관광지 방문 및 쇼핑을 주로 선호하고 있다.
전북 여행상품의 특징은 2박에서 최대 4박까지 체류하면서 도내 여러 시군의 주요관광지를 둘러보고 쇼핑도 곁들이는 전북숙박여행 상품이다. 
특히 8월 둘째 주와 셋째 주의 중국여행객 일정 중 4박 5일 여행상품이 두드러진다. 8월 8일 중국단체관광객 40여명, 8월 11일 70여명, 8월 15일 35명 단체관광객 여행상품도 도내에서 4박 5일 체류하는 여행상품이다.
또한, 중국문화교류팀(8월 15회 예정)도 도내에서 2박을 하는 여행상품으로 서울 및 인근 관광지 방문 후 다시 군산항을 통해 중국으로 돌아가는 일정이다.
도는 올 9월 말부터 상해와 산동성 등 중국 현지 태권도인을 대상으로 전라북도 숙박여행상품을 집중적으로 홍보하고 내년에도 여름방학 기간 동안 대규모 중국관광객을 유치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도 관계자는 “우리 전라북도의 강점인 태권도와 문화를 연계한 도내 숙박여행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며 “내년에도 군산항을 이용한 대규모 중국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 여인숙 불…폐지 주워 생계
제1회 『장수문학상』 당선자 발표
김제중학교 하키부 연이은 쾌거,
남원“삼동(三童) 굿놀이”(제37
LX사이클 팀, 국내 최고기량 입
고창군서 2019문체부장관기 전국
정읍시청 김성익 씨, 2020 I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