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16 월 19:44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정치세력 교체가 아닌 도민사죄가 먼저다
2019년 08월 22일 (목) 14:55:19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국회 정치개혁특위 활동과 맞물린 정치 환경의 변화가 호남정치의 눈을 멀게 했다. ‘연동형비례대표제’라는 선거제도는 다당제를 양산시킬 우려가 있고 이는 각개전투식 정치활동을 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호남을 대표했던 국민의당과 이후 탄생한 민주평화당이 정당의 뿌리도 내리기 전 각자도생의 길을 찾아갔다.
과거 민주당시절 호남을 대표했던 동교동계가 떠돌이 신세를 면치 못하며 당내에서도 서자취급을 받았다. 심지어 왕따를 참지 못하고 뛰쳐나온 일부 동교동계의 중진이 박근혜정부 주요직책을 맡은 바 있다. 이는 당내 민주화를 실현시키지 못하고 계파를 청산한다는 취지로 사실상 DJ의 자취를 지워버리겠다는 전략이었다. 이러한 설움을 받은 호남의 뿌리를 둔 정치인들이 철새로 변질되고 ‘이합집산’과 ‘오합지졸’로 전락되면서 호남정치는 고아신세를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아마추어 정치신인이 이끌었던 정당은 새 정치를 하겠다며 꼬리자르고 합당하면서 분열과 호남정신마저 내팽겨 쳤다. 지금은 멀쩡한가. 옛말에 ‘한 번 배신한 자 두 번 배신한다’고 했다. 서로를 믿지 못하는 밀정정치가 오래가지 못하는 것은 우주대원칙이다.
그나마 생명줄 유지하며 생명을 연명했던 민주평화당도 결국 날아갔다. 이러한 정치 환경을 즐기는 자들은 즐기면서 호남독식을 그리고 있을 것이다. 호남발전을 저해하는 가장 큰 요소는 서로를 믿지 못하고 심지어 ‘사돈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고’ ‘못 먹는 감 찔러나 보고’ 적은 돈에 목숨을 거는 것이다. 지역이 돈이 돌지 않기 때문이다. 거리에서 박스를 주워 먹고 살 지언정 배 아픈 것은 참지 못하는 고질병이 터진 것이다.
정치·행정의 리더들 즉, 국회의원과 도지사 및 시장군수들의 선구자적 의식의 변환이 요구된다. 지역의 자존감을 지키고 향토의 정통성을 지켜내야 한다. 자금의 동맥경화를 예방하고 인재를 양성하며 기술의 완성도를 높여 함께 춤추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북도의회, 제366회 임시회 개
덕진선관위, 인후초 학생임원선거
도의회 행자위, 도 출자.출연기관
전 규제개혁팀장 박린 사무관, 규
안호영 의원, ‘지방 남북교류 활
전북 버려진 반려동물 6년 간 2
고창서, 신임경찰관 환영이벤트 열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