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올 추석에는 군산지역 경제살리기 앞장
상태바
전기안전공사, 올 추석에는 군산지역 경제살리기 앞장
  • 서윤배 기자
  • 승인 2019.09.04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가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전기화재 예방 캠페인을 펼쳤다.
조성완 사장을 비롯한 본사 임직원과 전북지역본부 직원들은 3일, 군산 신영시장을 찾아 시장 상인들에게 전기안전 캠페인 문안이 새겨진 앞치마와 자동소화 기능의 멀티콘센트 등을 전하며 화재 예방을 위한 주의사항을 안내했다.
공사 임직원들은 이날, 4개 조로 나눠 시장 내 점포 100여 곳을 일일이 살피며 누전차단기 이상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전기사용 중 불편사항이 있을 경우 공사 긴급신고 전화(1588-7500)를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캠페인에 앞서, 조성완 사장은 상인회장 등 시장 관계자들과 환담하며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조 사장은“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기 위해 이 곳을 찾았다”며 함께 한 직원들과 더불어 온누리상품권으로 각종 추석 물품들을 현장에서 구매하기도 했다.
캠페인을 마친 후 조 사장과 임직원들은 군산 ‘신광모자원’으로 이동, 한부모 가족들을 위로하며 전통시장에서 구입한 식료품과 생활용품들을 전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해 8월 군산시와‘군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군산 방문은 지역 생산품 우선구매, 각종 행사 군산 개최 등을 약속한 지원 노력의 일환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