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公 전북, 태풍 피해복구 긴급 농촌일손돕기 실시
상태바
농어촌公 전북, 태풍 피해복구 긴급 농촌일손돕기 실시
  • 서윤배 기자
  • 승인 2019.09.1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이강환)는 10일 제13호 태풍‘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전주시 중인동 배 농가를 찾아 긴급 재해복구에 나섰다.
전북본부 직원 60여명은 이날 낙과를 수거하고 주변 환경을 정리하는 등 농가의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전북은 이번 태풍으로 인해 평야지에서는 벼 도복, 밭작물의 비닐하우스와 과수농가의 낙과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강환 본부장은“태풍 피해 시설과 농작물의 조기 복구를 위해 전북본부 뿐만 아니라 해당 시·군의 지사까지 합심해 추석 전까지 모든 역량을 결집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