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 규제 피해 입은 기업 지원한다
상태바
일본 수출 규제 피해 입은 기업 지원한다
  • 임종근 기자
  • 승인 2019.09.10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로 피해를 입고 있는 전주 지역 중소기업들이 금융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전주시의회는 지난 9일 열린 제36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문화경제위원회(위원장 박형배 의원)가 공동발의한 전주시 중소기업육성기금 설치 및 운용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최종 통과시켰다. 
이 조례는“일본 수출규제 등 국가 간 무역 갈등 피해 및 애로기업”을 명시하여, 지역 내 중소기업들에 대한 지원 근거를 명확히 하도록 했다. 또한, 관련 기업의 대출 한도액을 기존 3억 원 이내에서 5억 원 이내로 확대하고, 융자기간도 2년에서 3년 이내로 연장토록 해 현실적인 지원이 가능해졌다.
문화경제위원회 박형배 위원장은 “이번 조례 개정을 계기로 전주시는 피해 기업에 대한 정확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수출입 체계에서 보다 구체적인 애로사항과 전방위적 지원방안의 의견 수렴을 위해서 대상 기업들과의 현장 간담회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