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층 복지시설 가스시설 개선 지원사업 추진
상태바
서민층 복지시설 가스시설 개선 지원사업 추진
  • 허정찬 기자
  • 승인 2019.09.1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 호스의 금속배관 교체와 퓨즈콕 설치로 가스안전사고 예방 및 복지 실현
군산시는 올해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 지원사업에 복지시설까지 확대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가스시설 개선 지원사업은 오는 2020년까지 가스 사용세대의 LPG 가스 고무배관을 금속배관으로 교체하고 퓨즈콕을 설치하는 액화석유가스법으로 정한 의무 사업이다.
군산시는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약 3,200여 세대의 사업을 완료 했으며, 올해 193세대, 내년에는 약 1,500여 세대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해 2020년 까지 총 4,900세대의 가스시설 교체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에는 관내 경로당 등 복지시설에 대한 예산을 추가로 확보하여, 170개소의 복지시설에 대해서도 가스시설 개선사업을 추진 할 예정이다.
이에 서민층뿐만 아니라 경로당 등의 복지시설 이용자 등 다수의 시민들의 가스 시설 사용에 안전성을 확보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해 에너지 복지 실현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광순 에너지담당관은“ 올해의 가스시설 개선 지원사업은 복지시설까지 확대 추진 할 계획으로 내년 잔여세대의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