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3 수 19:2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전주시
       
전라감영 재창조 복원공사 공정률 85%
선화당 등 5개 건물 공사 순항… 내년 3월까지 완료
2019년 09월 16일 (월) 18:58:52 임종근 기자 jk063@naver.com

전라감영이 내년 3월이면 복원된다.
이는 전주가 조선왕조의 발상지이자 전라도의 중심지로서의 위상을 확립하고, 전주한옥마을에 집중됐던 여행객의 발길도 전라감영을 지나 구도심 전역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전라감영 재창조 복원공사가 핵심건물인 선화당과 관풍각, 내아, 내아행랑, 연신당 등 5개 건물이 조선시대 옛 모습을 되찾는 등 85%의 공정률을 기록하며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전라감영은 오늘날의 전북과 전남, 제주를 관할했던 전라도 최고의 지방통치행정기구로, 전라감영의 중심건물인 선화당은 전라감영의 수장인 전라감사가 집무를 보던 정청(政廳)이다.
내년 3월까지 총 104억원을 투입해 선화당과 내아, 내아행랑, 관풍각, 연신당, 내삼문, 외행랑 등 전라감영 핵심건물 7동을 복원할 계획으로, 현재 5개 건물이 한옥건물의 마지막 공정인 수장공사를 마치고 담장 및 마당 정비공사만 남겨둔 상황이다.
오는 10월까지는 내삼문과 외행랑 건축을 위한 목재 치목(나무 깎기)을 완료한 후 기둥을 세우는 공사를 시작으로 내년 3월까지 복원을 완료할 계획이다.
앞서 시행된 발굴조사를 통해 확인된 1921년 도청사 건물과 1956년 도청사 건물의 흔적을 보여주기 위한 공간도 함께 조성할 예정이다.
전라감영 복원에 이어 향후 풍남동과 중앙동 일원을 대상으로 한 전주부성 복원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조선왕조 의례 문화 재현, 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 등을 활발히 추진함으로써 구도심 일대를 찬란했던 조선시대 역사문화를 간직한 역사도심으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임종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제로타리3670지구 전주모악로타
‘제2회 위풍당당 전국실버가요제’
한전 남원지사, 다문화 가족 노후
전주국제발효엑스포와 함께하는 ‘제
비만 억제하고 지구력 향상시키는
학교에서 동물 기르며 바른 인성도
국제결혼중개업자들 “유튜브 보고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