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3 수 19:2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정치
       
청소년 발달장애인 ‘방과후활동서비스’ 바우처 지급 시행
6개 시군 지원, 2020년 14개 시군으로 확대
2019년 09월 23일 (월) 17:37:36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전북도가 금년 9월부터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후활동서비스’를 시행한다.
먼저 전주, 군산, 익산 등 6개 시군에서 시행되며, 이미 선정된 서비스 제공기관 14개소를 통해 184명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
올해 처음 실시하는 방과후활동서비스는 발달장애학생에게 방과후 시간에 의미있는 여가활동 및 성인기 자립준비 등을 지원하고 가족의 돌봄 부담경감과 부모의 원활한 사회·경제적 활동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도는 올해 4억96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해 9월에 14개 제공기관을 선정함으로써 서비스제공 준비를 마쳤다.
신청자격은 장애인복지법에 등록된 만12세~17세까지 지적장애인과 자폐성장애인이 대상이며, 매달 26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시군에서는 예산의 범위내에서 우선선발 기준을 고려해 지원대상자를 선정하고, 지역내 방과후 활동서비스 제공기관과 상담을 통해 그룹(2~4명)을 형성, 취미여가활동, 직업탐구활동, 자립준비활동, 관람체험활동 등 서비스를 바우처로 지원하게 된다.
1시간 서비스 단가는 1만2,960원이며 월44시간 내에서 평일오후 4시~7시, 토요일 9~6시까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형보 복지여성보건국장은 “발달장애는 대개 18세 이전에 발병되고 있으며, 청소년발달장애인이 학교에서 월10시간 방과후학교를 이용하는 것만으로는 돌봄이 부족해 지역사회에서 돌봄사각지대를 해소하는 것으로 학생과 그 가족들에게 꼭 필요한 사업이며, 3개월 단위로 모니터링하여 이용자와 부모가 모두 만족하는 서비스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내 청소년발달장애인은 9,472명(중학생 4,165명, 고등학생 5,307명)으로 2020년에는 14개 시군에서 방과 후 활동서비스를 2배가량 확대해 34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제로타리3670지구 전주모악로타
‘제2회 위풍당당 전국실버가요제’
한전 남원지사, 다문화 가족 노후
전주국제발효엑스포와 함께하는 ‘제
비만 억제하고 지구력 향상시키는
학교에서 동물 기르며 바른 인성도
국제결혼중개업자들 “유튜브 보고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