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정치실종 책임 물어야
상태바
호남정치실종 책임 물어야
  • 전북연합신문
  • 승인 2019.10.0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정치사를 돌이켜보면 늘 ‘철새정치’ ‘기러기정치’를 꼽는다. 유권자의 선택을 받은 정치인이 이를 무시하고 자신의 뜻에 따라 ‘이합집산’을 한다. 전형적인 구태정치이다.
국내 정치의 양대 산맥이었던 ‘호남정치’의 실종을 두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정치적 이념이 태생적으로 부합되지 않는 정당과 야합하는 것은 정치발전이 아니라 정치실종을 의미했고 결국 쪽박신세로 전락해 호남민의 자존감을 상실케 했다.
추진했던 리더자는 공부를 핑계로 도주했고 그 무리들은 둘로 쪼개지는 등 전형적인 리더십부재의 정치를 보여주고 있다. 해방 이후 특정정당을 지지해 왔던 호남은 어떠한가.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고 떡고물을 바라고 있는 형국이다. 정신 차려야 한다. 금배지는 누가 달아주는 것인가를 모르고 있는 것 같다. 주인의 맘을 배신하고 저 잘났다고 등진 자들을 응징해야 한다.
이번 마지막 정기국회가 끝나면 4월 총선이다. 호남인을 분노케 하고 자존감을 상실케 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 아마 총선 전까지 조국문제가 이어질 전망이다.
야당은 조국문제를 빌미로 모든 자신들의 문제를 덮으려 한다. 이 또한 정치 전략으로 탓하지는 않겠지만 이를 희석시키기 위해 법무부의 개혁방안이 구체적이고 실현가능성이 있는 것을 발표하는 것이 답일 것이다. 이러한 정치폭풍 현장에도 호남정치는 실종되고 곁다리 ‘서출’신세를 면하지 못하고 있다. 특정지역의 인물과 정당이 충돌하면서 병풍노릇만 하고 있다.
정국 주도까지는 아닐지라도 자신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표현해야 함에도 꽁무니정치에 그치고 있는 것은 정치 아마추어 리더자의 정책실패가 지금도 작용하고 있다.
비단 국회의원만 해당사항이 아니다. 광역 및 기초의회도 마찬가지이다. 주민의사를 무시하고 소통을 거부하는 의원은 비판받아 마땅하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