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1 월 20:02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은행들 사상 최고 이익에도 예대금리차 3년 연속 증가.... 금리원가 공개해야
시중은행 지난해 이자이익 22.8조원, 3년 연평균 약 21조
2019년 10월 09일 (수) 18:34:07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국내 시중은행들이 각기 1조원대의 사상 최고의 이익을 보면서도, 3년 연속 예대금리차를 확대해 해마다 더 많은 이익을 내온 것으로 밝혀졌다.
유성엽 의원(정읍·고창)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최근 3년간 시중은행 예대마진율 및 이자이익 현황을 분석한 결과 시중은행들은 예금 금리와 대출 금리의 차이인 예대금리차를 지난 3년간 계속해 늘려온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의 이자이익은 2016년 19.1조, 2017년 20.7조, 2018년 22.8조원 등 매년 증가해왔다. 이 같은 천문학적 이익을 볼 수 있었던 가장 큰 요인은 예대마진인데, 시중은행들은 이 예대마진을 증가시키기 위해 예대금리차를 3년 동안 지속적으로 확대시켜 왔다.
2016년 평균 2.17%였던 시중은행들의 예대금리차는 2017년 2.28%, 2018년 2.33%로 매년 상승했다.
또한 예금 금리의 하방경직성으로 인해 기준금리가 인하되면 예대금리차가 줄어드는 것이 일반적인 경우인데도 불구하고, 기준금리가 인하됐던 2016년과 2017년, 인상됐던 2018년 모두 한결 같이 예대금리차는 확대됐다.
여기에 올 2분기 기준 1,556조로 사상최고치를 경신한 가계부채 역시 은행들의 이자 수익을 올리는데 충분한 몫을 했다.
결국 우리나라 시중은행과 금융지주들은 특별한 노력 없이도 대출액의 증가와 예대금리차 확대로 인해, 앉아서 1조원이 넘는 사상 최고의 이익을 봐온 것이다.
이에 유 의원은 “지난해 시중은행의 총 이익 중 이자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은 87.8%로 선진국의 60%대에 비하면 지나치게 높다”며 “각 종 규제로 보호받는 사실상 독과점 시장 속에서 예대마진으로만 한해 23조원의 이익을 낸다는 것은 지나친 탐욕”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제는 예금과 대출 이자율 차이가 늘어나도, 소비자는 그 이유조차 알 수 없다는 점”이라며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처럼 ‘금융원가공개’를 통해 합리적인 이자율을 산정하고, 과도한 이익을 국민에게 돌려줘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완산소방서, 119생활안전대
임실 署, 안전띠·안전모 착용 캠
전북경찰, 한국전력과 협업
완주署 경찰발전위원회 자율방범대연
고창서, 74주년 경찰의 날 행사
순창경찰, 제74주년 경찰의 날
임실경찰서 제74주년 경찰의 날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