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1 월 20:02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경제
       
‘잘익은 사과.배’ 등 제값 판매 위한 ‘추석용 상품권’ 제안
2019년 10월 09일 (수) 18:34:26 서윤배 기자 seayb2000@daum.net
   

‘이른 추석’ 탓에 본격적인 수확을 앞둔 국민 과일 사과와 배 등 주요 농산물의 수요가 줄어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8일 농협중앙회 국정감사에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추석용 상품권’을 만들자는 제안이 제기돼 귀추가 주목된다.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박주현 의원(농해수위)은 이날 농협중앙회 국정감사에서 “사과가 팔리지 않아 얼마 전 농민 한 분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사과 가격이 지난해의 절반으로 떨어졌는데 가장 큰 문제는 이른 ‘추석’이지만, 예측 가능하므로 대책도 만들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올해의 이른 ‘추석’과 가을 태풍까지 겹쳐 사과 맛이 떨어지면서 결국 덜 익은 과일들이 선물로 등장해 맛본 사람들이 다시 사먹지 않는 부작용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추석 이후에라도 국민 과일인 사과, 배 등이 제값을 받고 다시 찾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 9월 뿐 아니라 도래하는 2021년과 2022년에도 9월에 이른 추석명절이 정해져 있다.”며 “과수농가들에 2~3년 내 또 재앙이 닥쳐오는 것으로, 잘 익은 사과 상품권, 잘 익은 배 상품권을 단위농협에서 판매하는 방안으로 대책을 만들 수 있다”고 제안했다.
예를 들면 장수군 농협에서 장수사과가 가장 맛있을 때 수확해 특산품 20개를 배달해 주는 추석선물상품권 선물용 발행이다.
특히 성의를 위해 최고급 상자에 한창 맛있는 농산물을 일부 담고 위에 추석선물 상품권을 넣어 선물하면 추석 때는 고급상자 선물을 받아서 좋고 또 사과나 배가 한창 맛있을 때 또다시 배달이 되니까 더 좋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박 의원은 “농가의 위기를 전화위복으로 삼으면서 추석 명절의 넉넉하고 풍요로운 마음을 담을 수 있는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이른 추석으로 농민들의 아픔이 컸다. 사과, 배 등은 추석에 많은 매출을 올려야 함에도 불구하고 시기적절한 수확의 문제 때문에 농민들이 피해를 많이 본 것이 사실”이라며 “박 의원의 의견을 적극 활용하도록 하겠다”며 적극적인 추진의향을 밝혔다.

서윤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완산소방서, 119생활안전대
임실 署, 안전띠·안전모 착용 캠
전북경찰, 한국전력과 협업
완주署 경찰발전위원회 자율방범대연
고창서, 74주년 경찰의 날 행사
순창경찰, 제74주년 경찰의 날
임실경찰서 제74주년 경찰의 날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