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1 월 20:02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임실군
       
끝나지 않은 축제 열기…수많은 관광인파 이어져
임실N치즈축제 끝났지만, 천만송이 넘는 국화꽃 경관에 연일 관광객 북적
2019년 10월 10일 (목) 18:22:16 이기주 기자 bhy0104@daum.net
   
올해 임실N치즈축제는 끝났지만, 천만송이가 넘는 아름다운 국화꽃 경관을 보기 위해 수많은 관광인파가 이어지면서 축제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군은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열린 임실N치즈축제에 역대 최대 인파가 몰려 대성공을 거둔 가운데 이후에도 임실치즈테마파크를 가득 메운 국화꽃을 보기 위한 관광객들로 연일 북적이고 있다.
실제 9일인 한글날에는 임실치즈테마파크에 주차공간이 부족할 정도로 많은 관광객이 찾아 인산인해를 이뤘다.
축제 기간에 미처 방문하지 못한 관광객들이 대거 방문하면서 임실치즈테마파크는 온 종일 축제장을 방불케 할 만큼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국화꽃 조경의 백미인 치즈캐슬 앞 메인 국화경관과 무지개 다리 등 일대에는 사진을 찍는 사람들로 붐비면서 긴 줄을 서서 사진을 찍기도 했다.
또한 구워먹는 치즈와 치즈아이스크림 등을 사먹기 위한 관광객들로 치즈판매장 앞은 줄을 서는 사람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군은 축제기간 동안 약 42~43만여명의 관광객이 축제장을 찾은 것으로 잠정 추산한 가운데 이번 주말과 다음 주말을 거쳐 많은 관광객이 방문, 그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실제 현재 임실치즈테마파크에는 축제기간 내에 미처 피지 못한 국화들까지 만개하면서 더 아름다운 경관을 선사하고 있다. 평일에도 수많은 관광차량이 방문 중이며, 주말 나들이객이 급증할 전망이다.
밤에도 올해 첫 선보인 야간조명을 보기 위한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군은 임실치즈테마파크 일대에 야간조명을 설치해 환상적인 치즈테마파크의 밤을 선사하고 있다. 
올해로 다섯 번째로 열린 임실N치즈축제는 공격적인 홍보와 국화꽃조경과 야간경관 등 차별화된 볼거리, 청정지역 임실한우와 치즈 등 다양한 먹거리, 글로벌존 등 이색프로그램, 한층 편의를 더한 교통체계 등에 힘입어 역대 가장 많은 관광객이 찾아간 것으로 분석됐다.
심 민 군수는 “4일간의 축제는 끝났지만, 축제장을 찾지 못한 사람들이 만개한 국화꽃 경관을 보기 위해 많이 찾고 있는 만큼, 국화꽃 조경 등 축제장 전반의 시설과 안전관리에 각별히 신경쓰겠다”며 “임실N치즈축제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이후에도 많은 분들이 찾아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완산소방서, 119생활안전대
임실 署, 안전띠·안전모 착용 캠
전북경찰, 한국전력과 협업
완주署 경찰발전위원회 자율방범대연
고창서, 74주년 경찰의 날 행사
순창경찰, 제74주년 경찰의 날
임실경찰서 제74주년 경찰의 날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