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호영 의원, “전주~무주~대구 동서횡단 고속도로 건설돼야”
상태바
안호영 의원, “전주~무주~대구 동서횡단 고속도로 건설돼야”
  • 최순옥 기자
  • 승인 2019.10.10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고속도로 삼례 나들목 진출입로 왕복 4차선 확장 주장
환황해권과 환동해권의 경제·교통·물류 중심축 연결과 영호남 교류를 위해 전주∼무주∼대구간 동서횡단 고속도로사업이 추진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은 10일 한국도로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우리나라 도로망은 남북축에 비해 동서축 교통망이 취약하다”고 평가했다.
안 의원에 따르면 올해 16개의 고속도로 신설 및 확장 노선을 보면, 14개가 대도시권 교통 혼잡 개선이나 남북축 연결이다.
그나마 취약한 동서 도로망 확충을 위한 동서 3축인 새만금∼포항 고속도로 284km 중,  새만금∼전주 구간(55.1km)과 대구∼포항 구간(69.4km)은 사업이 완료됐거나 현재 추진 중이다.
하지만 전주∼무주∼대구 구간 160.2km는 연결되지 않아, 영호남간 교류를 통한 국토균형발전과 동서 화합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
이에 영호남 시도지사들이 공동건의문을 통해 적극적인 추진을 요청하고, 대통령 지역공약에도 포함됐음에도, 현재는 경제성을 이유로 고속도로 건설계획 검토대상사업에는 빠져 있다.
이와 함께 안 의원은 호남고속도로 삼례 나들목 진출입로의 왕복 4차선 확장 필요성도 주장했다.
특히 내년이면 총 5,900세대 규모의 완주 삼봉 웰링시티에 일부 세대가 입주하고, 인근의 전주 에코시티(1만3,161세대)의 조성도 완료되는 등 고속도로 통행 교통량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확장 필요성은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안호영 의원은 “국토교통부도 병목구간 발생에 따른 교통체증 및 교통사고의 위험성을 없애기 위해 확장 필요성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국토부와 도로공사가 협의해 조속한 사업확정 결론을 내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