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9 화 19:11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사)고창농악보존회, 26일 고창농악의 문화유산 가치조명 학술대회 연다
2019년 10월 22일 (화) 18:18:56 김종성 기자 kjs56730@daum.net
   

고창농악이 지역공동체 삶속에서 걸어온 길을 되짚어보고, 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조명하는 ‘2019 고창농악 학술대회’가 10월26일 오후 1시 고창 동리국악당에서 열린다.
고창의 농악문화와 고창농악의 문화유산적 가치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학술대회는 공동체문화유산인 고창농악이 걸어온 시간과 앞으로 나아 가야할 길, 그리고 남겨야 할 가치를 탐색해 보기 위해 마련됐다.
학술대회 발표자들도 눈에 띈다. 송기태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교수의 ‘영무장시대 농악인들의 예술지향과 농악문화’, 이명훈 고창농악보존회 고문의 ‘고창농악 판굿 형성에 관한 소고-고창지역 마을굿의 영향을 중심으로’, 가미노치에(神野知?) 일본 국립민족학박물관 기관연구원의 ‘고창농악보존회가 고창의 지역농악과 함께 걸어온 길-보름굿 전수를 중심으로’, 시지은 경기대학교 소성학술원 연구원의 ‘고창농악의 문화유산적 현황과 미래적 전망’이 발표되며 토론자로는 조세훈 남원농악보존회 기획실장, 이용식 전남대학교 예술대학 국악학과 교수, 김성식 박사, 권은영 전북대학교 강사, 김영희 고창농악보존회원, 남기성 연출가가 출연한다. 종합토론 좌장은 김혜정 경인교육대학교 음악교육과 교수가 맡아 진행한다.
고창농악 학술굿판은 학술발표와 함께 다양한 행사도 진행되는데 고창농악보존회의 문굿, 풍장굿 공연과 고창농악 영상시청, 고창농악 사진, 소품전도 마련됐다.
구재연 고창농악보존회장은 “고창농악의 핵심적이고 이어 나가야 할 가치를 탐색하며 지금 서있는 길에서 앞으로 나가야 할 방향을 논해 보고자 합니다. 보고, 듣고, 즐길거리 풍성한 이번 2019 고창농악 학술굿판에 함께하시어 고창농악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미래를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고 했다.
한편, (사)고창농악보존회는 2011년 ‘풍물굿 연구의 진전을 위한 젊은 풍물굿 연구자들의 학술굿판’과 2012년 ‘제2회 고창풍물굿 학술대회 고창농악의 생명력 그리고 고창농악의 뻗을 자리’, 2013년 ‘제3회 고창풍물굿 학술대회’를 진행한바 있다. 

김종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비전대, ‘머핀조’팀 대상 수
전주대 구혁준·유지은 학생, 좋은
전북대병원 백승민 방사선사 우수논
전북대, 우간다에 농축산 시범단지
국제한식조리학교, 2020학년 1
정읍시 곰두리스포츠센터, 도전과
익산시, 제14회 다문화 사랑축제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