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0 수 13:32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2019 한국여자바둑리그 부안곰소소금팀, 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 우승트로피
23일 폐막식서 창단 5년 만에 우승트로피 수상
2019년 10월 23일 (수) 18:46:46 나인기 기자 nainki25@naver.com
   
 
부안연고 여자바둑팀인 부안곰소소금팀이 23일 임페리얼팰리스 서울호텔에서 열린 2019 한국여자바둑리그 폐막식에서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등에서 통합우승을 차지해 창단 5년 만에 우승트로피를 수상했다.
부안곰소소금팀은 이번 리그에서 10승 4패로 정규리그 1위에 올랐고 뒤이어 펼쳐진 챔피언결정전에서 서귀포칠십리팀을 2대 1로 이기며 창단 5년 만에 첫 통합우승을 이뤄냈다.
부안곰소소금팀은 우승트로피와 함께 상금 5000만원을 받았다.
특히 부안곰소소금팀 주장으로 활약한 오유진 6단은 정규시즌에서 8승 4패를 거두며 팀을 1위로 이끈 데 이어 챔피언결정전에서도 2전 전승으로 창단 5년 만에 팀이 통합우승 하는데 큰 역할을 해 MVP의 영예를 안았다.
MVP로 뽑힌 오유진 6단은 트로피와 300만원의 상금을 받았으며 부안곰소소금팀 김효정 감독은 감독상을 수상해 트로피와 상금 500만원이 수여됐다.
‘바둑 두는 여자가 아름답다’라는 캐치프레이즈로 지난 5월 6일 개막한 2019 한국여자바둑리그는 국내 최대 여성 기전으로 총 14라운드 56경기 168대국의 정규시즌과 상위 네팀의 포스트시즌이 진행됐다.
부안군 관계자는 “부안은 한국 현대바둑의 개척자이신 조남철 국수의 고장으로 선생을 비롯해 많은 프로기사들이 배출된 대표적인 바둑의 고장”이라며 “국내 비인기 스포츠에 대한 지원과 지역 문화체육 발전을 목표로 프로바둑팀 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인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비전대, ‘머핀조’팀 대상 수
전주대 구혁준·유지은 학생, 좋은
전북대병원 백승민 방사선사 우수논
전북대, 우간다에 농축산 시범단지
국제한식조리학교, 2020학년 1
정읍시 곰두리스포츠센터, 도전과
익산시, 제14회 다문화 사랑축제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