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9 월 18:31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사설
       
전주종합경기장개발 시민공원이 답이다
2019년 11월 03일 (일) 18:04:30 전북연합신문 jbyonhap@daum.net

전주시민의 숙원사업인 종합경기장 개발사업을 위한 용역이 실시될 전망이다. 전주시는 지난 1963년 시민 성금으로 지어진 종합경기장의 개발방향을 결정할 용역업체를 선정하고 계약을 체결해 숙원사업이 해결되기를 기대된다. 이 용역은 내년 9월까지 3억4천여만 원이 투입되는데 경기장 부지에 대한 기초조사와 도입시설, 운영계획 구상, 공간배치, 교통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 경기장 부지는 전북도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어 전주시장의 공약이 도지사로 옮겨가면 사업구상이 바뀌는 알 수 없는 요술쟁이 부지이다. 시민들은 여기에 힐링공원을 요구하고 있다. 대규모 공연시설의 부족으로 문화관련 혜택을 받을 수 없는 도민들은 전주시가 구상하고 있는 힐링공원을 찬성하고 있다. 하지만 이 사회는 다양성을 지니고 있어 추진동력을 잃게 되면 어려운 게 개발사업이다.
종합경기장 12만2975㎡ 부지의 활용 방향을 정하는 '전주종합경기장 부지재생 기본구상 용역'에 기대 만발이다. 시민의 다양한 욕구도 채워질 수 있는 개발사업에 기본적인 동의를 해야 한다. 예부터 모든 지표를 비교하고 자주재원이 비슷했던 충북 청주가 달라졌다. 전주시의 교류역시 은근 거부하면서 전주와 차별화 전략을 세우기 시작했다. 그도 그럴 것이 청원군과 청주시가 합치면서 인구 100만 도시로 육박하면서 글로벌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선 전주시와 차별화정책이 필요하다는 논리이다. 즉, 특례시도 마찬가지이다. 전주시는 청주시와 함께 특례시라는 별도의 정부정책에 대응키로 했지만 사실 청주시가 비교대상이 아니라며 거부하기 시작했다. 전주-완주 통합의 실패가 낳은 결과물이다. 광역시로 가기 위해 전주완주 통합은 필수적이었지만 토호세력의 기득권과 이해관계가 뒤섞여 실패했다. 과감한 결단을 다시 촉구한다.
언제까지 전북이 낙후되어야 하고 ‘지리멸멸’할 것인지 아쉬운 대목이다.
지난 4월 김승수 전주시장은 종합경기장 개발방향을 발표했지만 전북도와 의견차이로 실패한 것을 이번 용역을 추진한다고 하니 오히려 송하진 도지사의 결단과 협력에 고마움을 표한다.
종합경기장 전체 면적의 약 33.1%(4만800㎡)에 호텔과 백화점, 영화관, 전시컨벤션센터를 짓고, 이 중 민자 사업으로 추진되는 전시컨벤션센터는 상업시설규모와 임대기간, 기존 롯데백화점 시설에 대한 활용계획도 포함된다.
어찌됐건 종합경기장 개발은 낙후된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 충분하고 도시이미지와 밀접해 기대하는 바 크다.  

 

전북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쏘나타 센슈어스와 함께 따뜻한
완주, 동학농민혁명 기리는 가족건
영화‘영수야’제작발표회, 순창에서
부안군, 격포항·줄포만갯벌생태공원
“크리스마스 성탄트리가 된 그늘막
“박물관과 함께하는 국악향연”
전신주 안심신고망 구축 업무협약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