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5 목 19:48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만인의사 충혼이 창극으로 되살아난다!
남원시립국악단, 창극 ‘정유년 남원성전투’ 재공연 결정
2019년 11월 12일 (화) 18:42:02 양용복 기자 gi7900@daum.net
   

 조국이 처한 위기에 목숨을 내건 영웅들의 이야기가 창극으로 되살아나게 됐다.
남원시가 주최하고 남원시립국악단이 주관하는 창극 ‘정유년 남원성 전투’ 공연이 오는 15일부터 16일까지 남원 춘향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이 공연은 지난 연말에 초연한 이래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에게 호평을 받아, 재공연 요청이 쇄도하면서 올해 작품의 완성도를 업그레이드시켜, 재공연 된 것.
창극 ‘정유년 남원성전투’는 1597년 정유재란 당시, 남원성 전투에서장렬하게 최후를 맞이한 만인의사의 처절하고 간절했던 이야기를 진한 판소리로 풀어낸 창작창극으로 소설가 윤영근 작품의 원작에 최정주작가의 대본을 토대로 제작됐다.
연출 오진욱, 작곡 강성호, 예술감독 이난초, 작창 임현빈, 음악감독 김선, 황의성 부단장 등 남원 지역에 대한 이해가 높은 제작진들이 참여해 극의 완성도를 높여 가장 남원스러우면서 남원만이 할 수 있는 공연으로 제작됐다.
특히 이 공연은 죽음을 예견하면서도 남원을 지키기 위해, 나라를 지키기 위해 일어선 만인의사의 호국정신을 재조명하고, 후세에 그 정신을 이어나가기 위해 제작,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작년 공연보다 업그레이드 된 이번 창극은 국악 관현악의 웅장한 음악으로 더욱 풍성해졌다.
출연배우들의 혼신의 힘을 다한 연기는 감동을 넘어 전율이 돋을 만큼강렬해졌고, 격렬하면서도 처절한 그리고 역동적인 군무, 무대장치와 영상효과의 절묘한 조화, 4부화성의 합창은 실로 만인의사의 충혼을 더욱 사실적으로 그려내 더욱 눈길을 끌 예정이다.
또,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정유년 남원의 이야기를 신분을 초월한 정금과 홍도의 사랑, 남원 군사들과 명나라 총병 양원의 갈등, 일본으로 끌려간 남원 도공들의 아픔으로 풀어낸 부분도 공연의 백미로 작용한다.
시 관계자는 “남원성 전투는 남원의 군사·민간인 만 명이 왜군 6만명과 싸워 전몰했으나, 왜군에 막대한 피해를 입혀 전쟁의 흐름을 바꾼 결정적 전투”라며 “그 치열했던 전투 속에서 피어난 만인의사의 처절하고 간절했던 이야기를 진한 창극으로 만나보라”고 권유했다.
 

양용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북동부보훈지청, 취약계층 보훈가
정선화 전북환경청장, 생활주변 대
전주우체국, 행복배달 소원우체통
전북은행지역사랑봉사단 ‘사랑의 김
전라북도 시·군 도시재생 교류·협
우리은행, 전북혁신도시서 수탁 업
전북농협은행, 희망2020나눔 캠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