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9 월 18:31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고창군
       
‘농생명 기부천사’ 농생명식품 수도 고창군 응원 기부천사 나타나
농생명식품산업 한반도 수도를 응원하는 기부천사..696만6천원 보내며 “농민수당에 써주세요”
2019년 11월 14일 (목) 13:53:50 김종성 기자 kjs56730@daum.net
   

지난 12일 고창군청 고운기 농생명지원과장 앞으로 한 통의 우편물이 배달됐다. 보내는 사람은 ‘고창주민’으로만 적혀 있었고, 신원을 밝히지 않는 방법으로 고창관내 소인이 찍혀 있는 서류봉투였다.
고 과장은 우편물을 뜯어보고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5만원 다발뭉치가 쏟아져 나왔던 것. 총금액은 696만6000원(5만원권 139매, 1만원권 1매, 1000원권 6매)에 달했다. 돈다발과 같이 들어있던 한 장의 종이에는 손글씨로 “농민수당에 사용 하여 주세요”라는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고 과장은 농민수당 담당 업무를 맡고 있는 실무과장으로, 지역 농업 관련 종사자의 ‘뜻있는 기부’로 예상됐다. 앞서 고창군은 전라북도 최초로 농민수당 지원 조례를 제정했고, 9월 추석 전 첫 지급을 시작했다.
특히 민선 7기 고창군은 지난 7일 출범 이후 ‘농생명문화 살려 다시 치솟는 한반도 첫수도 고창’을 군정 슬로건으로 정하면서 ‘농생명 식품산업’을 군정 제일 방침으로 이끌어 오고 있다. 여기에 농생명지원과를 전체 조직의 수석과로 하는 조직개편과 지역 농생명 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한 각종 사업들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기탁자의 바람과는 달리 농민수당은 고창군의 예산에서 나가는 ‘보조금’으로, 기부금이 예산에 포함될 순 없다. 이에 고창군은 고민 끝에 고창군장학재단에 기탁해 농생명식품산업을 공부하는 고창관내 대학생 등을 위한 장학금으로 쓰기로 했다.
고운기 농생명지원과장은 “이 땅에서 땀흘려 농사짓는 농민들을 위한 고창군의 마음에 고창의 주민이 응원하고, 격려한 것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농민을 위한 일, 고창군 농생명 산업을 위한 일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나눔과 봉사, 기부천국 한반도 첫수도 고창만들기에 익명 기부천사의 거액 기부가 큰 디딤돌이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종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쏘나타 센슈어스와 함께 따뜻한
완주, 동학농민혁명 기리는 가족건
영화‘영수야’제작발표회, 순창에서
부안군, 격포항·줄포만갯벌생태공원
“크리스마스 성탄트리가 된 그늘막
“박물관과 함께하는 국악향연”
전신주 안심신고망 구축 업무협약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