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2 목 19:3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국내 최초의 완주군 ‘주무관 유기견’ 유튜브 인기 폭발
운주면사무소 직원들, 떠돌이 유기견의 견생역전 이야기 소개 조회 급증
2019년 12월 01일 (일) 18:00:51 성영열 기자 hys0007@daum.net
   

  국내 최초로 주무관 직급을 달게 된 완주군의 한 입양 개 ‘곶감이’ 이야기가 유튜브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달 29일 완주군 운주면사무소에 따르면 직원들이 최근 입양해 키우고 있는 유기견 진돗개 ‘곶감’이 많은 사랑을 받으며 인기를 끌어 ‘면사무소 곶감이’라는 유튜브 채널(https://youtu.be/u2llGrtHu80)을 개설해 곶감이의 일상을 소개하기로 했다. 

‘떠돌이 유기견의 견생(犬生) 역전 이야기’라는 제목의 1분28초짜리 1탄은 지난 25일 유튜브에 올라온 후 사흘 만에 조회 수 360회를 넘어섰고, ‘관심 폭발, 사랑 폭발’의 후원 상황을 담은 1분55초짜리 2탄도 이날 게시 한 시간 만에 230회 조회를 기록했다. 

면사무소 직원들이 유기견 진돗개를 입양해 주무관이란 직급까지 주며 정성껏 보살핀 데 이어, 급기야 유튜브 채널까지 개설하게 된 감동의 스토리는 이렇다.

완주군 운주면사무소에는 태어난 지 7개 월 가량 돼 보이는 진돗개 한 마리가 올해 초부터 가끔씩 기웃거리다 인기척이 나면 도망치곤 했다. 직원들은 유기견의 애처로운 모습에 음식을 챙겨주며 슬며시 다가갔고, 진돗개도 조금씩 사람들의 접근을 허용했다.

그러던 중 올 7~8월 여름부터 한 동안 유기견이 면사무소를 찾지 않았고, 직원들의 궁금증은 날이 갈수록 걱정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도농 복합도시인 완주군의 운주면은 주민 2,100여 명이 사는 작은 도시여서 유기견이 사람들의 돌봄 없이 버티기엔 쉽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많았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완주군을 덮친 지난 9월 초순, 비바람이 거세게 몰아치던 날에 유기견은 배고픔과 추위에 덜덜 떨며 면사무소를 다시 찾았다. 마치 비상근무를 서던 직원들에게 구원의 손길을 간절히 요청하듯 서글픈 눈망울에선 금방이라도 주르륵 눈물이 쏟아질 듯 했다. 

강원양 면장을 포함한 직원 10여 명은 이날 이후 순번을 짜서 진돗개를 정성껏 돌봐줬다. 운주면의 특산품이 ‘곶감’인 점을 생각해 진돗개 이름을 ‘곶감’이라 붙이고, 주무관 직급까지 부여해 사랑을 쏟았다.

운주면사무소 관계자는 “ 운주면사무소는 앞으로 ‘견생역전, 촤충우돌’의 곶감이 사는 이야기를 유튜브를 통해 계속 소개할 예정이다. 

성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임실문인협회, 2019년 한 해
익산시, 청소년 문화쉼터 ‘그루터
완주문화재단 ‘2019예술농부’
‘모이자~ 배구인! 송년모임은 코
고창군, 동학농민혁명 발상지 위상
우수 현충시설 알리미 및 보훈홍보
장수경찰서, 진로멘토 특강 실시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