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2 목 19:30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 문화
       
일제강점기 군산역사관 ‘수탈의 기억-전라북도’展 개최
2019년 12월 02일 (월) 18:00:54 허정찬 기자 cldn27@daum.net
   

 도시재생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일제강점기 군산 역사관에서 지난 11월 29일부터 오는 2020년 2월 29일까지 특별기획“수탈의 기억-전라북도”展을 개최한다.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일제강점기 군산 역사관 3층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강임준 군산시장을 비롯해 동국사 주지 종걸스님, 황대욱 한국예술총회 군산지회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해 제1회 특별기획전 개최를 축하했다.
이번 특별기획 “수탈의 기억-전라북도”展은 전라북도에서 자행된 정신적·물질적 수탈을 알리고 이에 항거한 선열들의 정신을 기리는 전시로 동진수리조합 공사 사진, 창씨개명 자료인 전주봉서재를 비롯해 신사참배, 부역 등 일제의 만행을 고발하는 자료와 전라북도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의 유품 등 200여점의 관련 자료들이 전시돼 일제강점기 당시 전라북도의 모습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현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산시 관계자는 “수탈의 기억-전라북도”展을 통해 전라북도에서 자행된 일제 수탈의 실상을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히며, 특히 전라북도 관찰사를 지낸 매국노 이완용과 이두황의 파렴치한 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족자, 유묵 등도 공개돼 우리 민족의 항일 정신을 되새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제품의 불매운동과 반일감정이 확산되고 있는 현 시점에 일제강점기 당시 역사를 생생히 확인할 수 있는 일제강점기 군산 역사관은 주말 기준 평균 350여명의 시민과 관광객들이 다녀가는 등 근대역사문화도시 군산의 떠오르는 관광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허정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연합신문(http://www.jbyonha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임실문인협회, 2019년 한 해
익산시, 청소년 문화쉼터 ‘그루터
완주문화재단 ‘2019예술농부’
‘모이자~ 배구인! 송년모임은 코
고창군, 동학농민혁명 발상지 위상
우수 현충시설 알리미 및 보훈홍보
장수경찰서, 진로멘토 특강 실시
54909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803(우아동) 동서빌딩 4F | 대표전화 : (063)232-9340 | 팩스 : (063)232-934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윤배
Copyright 전북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byonha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