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노후 하수관 정비로 안전확보
상태바
군산시, 노후 하수관 정비로 안전확보
  • 허정찬 기자
  • 승인 2019.12.02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가 시민들의 안전확보를 위해 노후 하수관로 정밀조사 및 정비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2일 군산시에 따르면 시는 노후 하수관로 파손 등의 결함으로 인해 도심지 주요 도로에서 발생하는 지반침하(일명 싱크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속적인 정비사업(조사 및 계획)을 펼쳐왔다.
특히 지난 2016년, 20년 이상 경과 한 노후 하수관로 188km에 대해 실시한 1차 정밀조사 결과. 약 27.2km에서 관의 파손·천공 등이 발견됨에 따라 오는 2020년~2023년까지 약 271억원(국비136억원)을 투입하여 노후 하수관로 교체 및 개?보수 등 정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2020년 기준, 20년 이상 된 노후관로 209km에 대해서도 2차 정밀조사를 시행하고, 조사 결과에 따라 긴급보수가 필요하거나 결함이 확인된 곳은 적극적인 국비 확보를 통해 정비에 나설 방침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하수관로의 결함과 관로 주변 공동의 지속적인 정비를 통해 하수관로로 인한 지반침하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 된다.”며 “앞으로도 노후 하수관로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시민의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