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공동체 중심 공유경제 정책 '우수수'
상태바
완주 공동체 중심 공유경제 정책 '우수수'
  • 성영열 기자
  • 승인 2019.12.02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디어 공모전&포럼, 소규모 농업인 공유트럭 최우수상
소규모 농업인을 위한 공유트럭이 완주군 공유경제 아이디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완주군은 스페이스코웍, 완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와 함께 지난달 스페이스코웍 전북혁신점에서 ‘완주군 공유경제 아이디어 공모전&포럼’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20일까지 한 달간 진행된 공모전에는 총 50개의 아이디어가 접수됐으며,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8개 팀의 2차 발표심사가 공유경제포럼에서 이뤄졌다.
 최우수상은 황승욱씨의 ‘으-뜸들이다 버스 놓쳤지 뭐야’가 선정돼 3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우수상은 송하영씨의 거점공간을 활용한 문화예술 교류 ‘공유갤러리 완주’가 수상해 상금 100만원을 수여받았다.
 장려상은 유휴지를 활용한 공유텃밭을 제안한 렌트팜의 ‘아이텃밭’과 어플을 활용한 물건, 재능의 쉐어링을 제안한 크루이슬러 ‘내안의모든것_내모’가 수상해 각각 50만원 상금이 주어졌다.
이어 완주군에 필요한 공유경제 모델을 주제로 참석자들과 함께 토론도 진행됐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완주군 공유경제의 목표는 주민 공동체 중심의 나눔과 사회가치 구현으로 완주군 지역특성에 맞는 정책들을 발굴하고,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사업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