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경자년 특별기획 G7정상회담 특별전 연장운영
상태바
남원시, 경자년 특별기획 G7정상회담 특별전 연장운영
  • 양용복 기자
  • 승인 2020.01.28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시장 이환주)가 2020경자년 하얀 쥐의 해를 맞아 준비한 “G7(쥐세븐)정상회담” 특별전을 방문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오는 2월9일까지 연장 운영한다.
산림청의 후원을 받아 진행되는 이번 특별전은 2020경자년 새해의 주인공인 설치류(쥐)를 주제로 한 기획전시인 만큼 많은 언론기관과 교육기관 등이 방문하고 있다.
2020년 경자년 새해 세계 각국의 쥐를 담기위해 KBS, MBC, TV조선, 교통방송 등에서 이번 특별전을 취재했으며, 교육기관(유치원, 어린이 집 등)과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방문객들이 “G7정상회담”특별전에 다녀갔다.
살아있는 설치류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마련된 이번 특별전은 방문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특히, ‘설치류생태관’에서 만날 수 있는 13개국 30여종 200여 마리의 설치류 중 ’동물계의 천사 카피바라’, ‘숲속의 파일럿 하늘다람쥐’, ‘안데스산맥의 귀염둥이 친칠라’ 가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청정 남원 지리산에서 만날 수 있는 다람쥐와 청설모의 전시를 통해 방문객들에 백두대간의 중요성을 전달하고 있다.
이밖에도 전시관 10분 거리에 위치한 바래봉 일원에서는 오는 2월9일까지 지리산바래봉 눈꽃축제가 열려 눈썰매, 얼음썰매 등 다양한 체험행사가 마련되어 있다.
이번 “G7정상회담”특별전은 전 연령대가 입장가능하고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17시30분까지며(휴관일 매주 월요일) 전시관 입장객은 추가비용 없이 관람할 수 있다.
전시관 관계자는 “2020경자년 새해 이번 특별전에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이 재물(財物)?다산(多産)?풍요기원(豊饒祈願)의 상징인 귀엽고 사랑스러운 설치류를 관람하고 행복한 2020년이 되기를 기원드린다”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