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스스로 마을문제 해결한다
상태바
주민 스스로 마을문제 해결한다
  • 임종근 기자
  • 승인 2020.02.1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계획 수립 사업비 지원 공동체 복원 힘 보태

 

전주시가 도시화로 사려져가는 마을공동체를 회복하고 마을의 크고 작은 문제를 주민들 스스로 해결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하는데 힘을 보태기로 했다.
시는 올해 서신동과 송천1동, 혁신동에서 마을공동체 주민주도 마을계획 수립을 위한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지난 5년간 구도심 12개 동에 대한 마을계획 수립은 완료된 상태다. 이 사업은 지역에 오랜 기간 거주해 마을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주민들이 직접 경제, 문화, 복지, 환경 등 복잡하고 다양한 지역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마을발전계획 수립을 지원해 성공적으로 사업이 추진되도록 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서신동의 경우 ‘서신동천변길사람들’이라는 마을단체에서 주민들의 무관심 속에 방치된 공원을 예술·문화가 꽃피는 정원으로 재정비하는 ‘친환경 가든마을 만들기’를 추진키로 했다. 
시는 계획 수립을 추진하는 마을공동체에 대해 연말까지 계획 수립 과정에 필요한 예산을 6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하게 된다. 
또 전주시 사회적경제·도시재생센터의 지원으로 마을조사, 역량강화교육 등을 진행해 지역에 적합한 마을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이에 신계숙 전주시 사회적지원단장은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의견수렴을 통해 지역에 꼭 필요한 마을의제가 우선적으로 수립되도록 할 것”이라며 “공동체 복원과 활성화를 위해 각 사업들이 성공적으로 실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