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에서 촬영된 영화 대거 개봉 앞둬
상태바
전주에서 촬영된 영화 대거 개봉 앞둬
  • 임종근 기자
  • 승인 2020.02.17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4관왕에 빛나는 ‘기생충’이 촬영된 영화의 도시인 전주시가 올해도 다양한 영화촬영과 제작을 지원해 대박신화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현재 전주영화종합촬영소에서 공유·박보검 주연의 ‘서복’(감독 이용주), 찬희·박유나 주연의 ‘화이트데이’, 한지민·남주혁 주연의 ‘조제’(감독 김종관) 등의 영화들이 촬영돼 개봉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주영화종합촬영소는 실내스튜디오(J1스튜디오 1044㎡, J2스튜디오 792㎡)와 세트를 지을 수 있는 야외세트장 부지(4만8888㎡)를 갖추고 있는 국내 유일의 영화촬영소로 지난 2018년 ‘기생충’과 ‘나랏말싸미’ 등 12편의 영화가 촬영됐으며, 지난해 ‘남산의 부장들’과 ‘서복’ 등 9편의 영화가 촬영되면서 대한민국 영화의 산실로 자리매김했다.
시는 향후에도 제2의 ‘기생충’ 신화를 꿈꾸는 영화인들에게 촬영장소를 제공함으로써 세계적인 영화의 도시 명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20년째 대안·독립·예술영화의 산실인 전주국제영화제를 개최한 도시답게 (재)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재)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독립영화의 후반제작도 확대 지원키로 했다.
이와 관련 시는 17일부터 24일까지 ‘2020년 1분기 전주 영화 후반제작지원사업’에 참여할 작품을 이메일(sh7100@jica.or.kr)을 통해 공개 모집한다. 지원 분야는 색 보정/사운드 지원 2편, 디지털 방식으로 포맷을 변환하는 디지털마스터링(DCP) 지원 1편, 편집실 지원 3편 등 총 6편으로, 영화영상 관련 연출 감독과 제작사 중 후반작업 진행 예정인 영화영상물이면 신청할 수 있다. 단, 개인별 1개 작품만 신청이 가능하며, 타 기관 제작지원 작품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을 원하는 영화인은 지원신청서를 작성해 구비서류와 함께 제출하면 되며, 선정 결과는 다음달 6일 발표될 예정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