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회의 지원 확대 전주형 마이스산업 판 키운다
상태바
전시·회의 지원 확대 전주형 마이스산업 판 키운다
  • 임종근 기자
  • 승인 2020.02.17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규모 최대 2500만원·소규모도 인센티브 제공…지역경제 활성화 연계 노력

 

문화와 관광으로 세계와의 승부에 나선 국가 관광거점도시인 전주시가 크고 작은 전시·회의 등의 지원을 확대해서 전주형 마이스(MICE)산업을 키우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국제 전시·회의의 지원금을 등록인원과 숙박인원, 행사기간 등을 고려해 최대 2,500만원까지 지원하고 소규모 회의를 개최하더라도 인센티브를 지원키로 했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전시·회의 행사 유치 인센티브 지원사업을 확대해 전주형 마이스산업 육성 성과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직결되도록 힘쓸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우선 시는 전주에서의 회의 기간과 참석자 수, 숙박여부, 참가자들의 지역관광 여부, 지역 업체 소비규모 등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지를 판단해 지원범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종전의 경우 숙박 여부에 따라 1인당 지원금액과 회의실 대관료, 홍보물품 사용비 등을 일부 보조해줬던 정형화된 지원방식과는 차이가 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대표적으로 2개국 이상 외국인 20명 이상이 참여하고, 전체 숙박인원이 100명 이상인 국제 전시·회의에 대해서는 지원액을 최대 2,500만원까지 지원하게 된다. 전년도까지는 지원 가능했던 최대 700만원 보다 3배를 웃돈다. 
또 종전에는 참가·숙박인원이 200명 이상일 때만 인센티브를 지원했지만 올해부터는 국내 전시·회의에 대한 지원범위를 100명 이상으로 확대했다.
앞서 시는 한옥마을 여행과 연계한 전주형 마이스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컨벤션유치팀을 신설하고 관련 조례를 개정하는 등 조직과 제도를 정비해왔다. 
이를 바탕으로 시는 서울·수원·세종 등에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다양한 학회·협회·기관·단체 관계자를 초청한 마이스팸투어를 개최하는 등 마이스 활성화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