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장애인 평생교육 실태조사 결과 공유 추진
상태바
전라북도, 장애인 평생교육 실태조사 결과 공유 추진
  • 강명화 기자
  • 승인 2020.02.20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와 전라북도장애인복지관은 평생교육법과 조례에 따라 추진한 2019년 전라북도장애인평생교육 실태조사 결과 보고서를 도내 유관기관 및 시ㆍ도에 공유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평생교육법 개정과 조례의 법적근거 마련 및 장애인 평생학습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전라북도청 노인장애인과 위탁으로 전라북도장애인복지관(관장 정호영)이 주관해 작년 6월부터 추진됐다.
도내 장애인 관련 기관·단체 21개소의 협조를 통해 장애인 및 보호자 260여명을 대상으로 프로그램 이용 현황, 학습 환경, 지원방안에 대한 의견 등에 대한 조사연구가 진행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장애인 학습자의 학습 환경과 관련해서는 ‘장애인식개선 사업 활성화와 시설 접근 및 이동 편의’에 대한 의견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희망하는 평생교육프로그램 유형은 ‘문화예술교육’ 분야가 가장 높은 응답치를 보였다.
정호영 관장은 “이번 장애인 평생교육 실태조사 연구결과가 보다 많은 유관기관에 배포 및 공유돼 장애인들의 평생교육 활성화에 대내외적으로 적극 반영·추진 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에서 관심을 가져주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