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發 착한운동 지속돼야
상태바
전주發 착한운동 지속돼야
  • 전북연합신문
  • 승인 2020.03.01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산업사회에서 밀려 경제성장이 둔했던게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정부의 ‘동진정책’으로 서해안권역이 상대적으로 지원에서 배제되는 등 어두웠던 군사독재시절 일방적인 영남지원으로 국민적 원성을 사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은 산업사회의 고질병인 산업재해와 환경위생의 대책 없이 고도성장정책이 화를 불렀고 상대적으로 산업구조가 취약했던 호남은 청정지역이 됐다.
‘이래도 저래도 100년도 못사는 인생’이란 대중가요가 코끝을 찌른다.
이러한 가운데 바이러스의 창궐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대인을 돕자는 선한정책이 전국적인 지지와 성원을 받고 있다.
이른바 ‘전주발 착한임대운동’이다. 대통령까지 나서 칭찬하고 정부 후속대책까지 나왔다. 상생문화와 협력정책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어려운 가운데 함께 나누고 슬기롭게 극복하자는 차원에서 시작한 작은 운동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좋은 바이러스는 순풍을 타고 전국으로 확장되고 모범사례로 남길 만큼 착한운동이다.
여기에 정부는 임대료 인하분의 50%를 소득세·법인세에서 감면키로 하는 등 실질적인 세제혜택을 내놓게 됐다.
이러한 정책이 감동을 주고 믿음을 주며 신뢰를 주는 것이다.
대학교도 동참하고 있다. 전북대를 비롯한 도내 대학들은 학내 기업들을 돕기 위해 ‘착한 임대료문화’에 탑승했다.
전주대는 3월부터 임대료 20% 감면정책을 펴고 있다.
여기에 전주의 착한운동은 여러 가지 있다. 밥을 못 먹는 학생을 지원하기 위한 ‘아침의 밥상’은 어린학생부터 참여해 감동스토리를 남기기도 한다.
‘지혜의 반찬’은 책을 지원해 주는 지식배달이다. 학부모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킨 이 운동은 도서관정책과 맞물리면서 전주가 주목받고 있는 이유이다. 참 잘하는 정책이다.
사회적경제 지원으로 평등사회를 지향하고 시민 한사람이 홀대받지 않도록 한다는 정책이 시민 스스로 자부심을 갖게 한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