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취약층 긴급재난 지원금 심사 공평해야
상태바
전주시, 취약층 긴급재난 지원금 심사 공평해야
  • 전북연합신문
  • 승인 2020.03.15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로 전주시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등 5만명에게 긴급재난 지원금 50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전국에 확산되는 코로나19로 소득이 줄면서 생계가 어려운 취약계층의 지원대상 심사를 공평하게 해야 한다.
전주시의 긴급재난 지원금의 선제적 대응이 생활고를 겪는 취약계층에 새활력소가 될 것이다.
긴급생활자금의 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경제활동이 어려운 일용직, 비정규직 근로자, 실직자 등 취약계층이다.
정부 추경예산 지원해당자 소상공인, 실업급여 수급대상자 등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전주시가 5만명에게 지원하는 긴급생활자금 50만원은 취약계층의 생활에 도움을 주기 위한 지원이다.
이번에 코로나 19로 지원되는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지원비는 카드형으로 3개월 내에 사용할 경우 골목상권도 활성화가 기대된다.
전국 여러 자치단체가 정부에 재난기본소득의 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전주시는 5만명에게 50만원을 지급할 방침이다.
전주시는 코로나 19로 어려운 취약계층의 생활에 도움을 주기 위해 선제적 대응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국에 확산되는 코로나 19로 도심 상가와 전통시장은 사람을 찾기가 어려울 정도로 발길이 끊겨 생계가 위협받고 있다.
이런 시기에 전주시가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등에게 지원되는 긴급 재난지원금은 내수경제에 활력소도 기대된다.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기미에 지역경제는 더욱 위축돼 소상공인의 경영을 압박하고 있다.
여기에 인건비와 상가 임대료를 걱정할 정도로 고객이 줄어 영업을 중단할 정도로 경제적 타격이 심각하다.
코로나19로 대부분 외출을 꺼리면서 소상공인들은 상가매출 감소로 경제 등 이중고를 겪고 있다.
이에 전주한옥마을 건물주들의 상가 임대료 깍아주기 운동 시작으로 전국에 확산돼 어려운 소상공인과 나눔을 함께하고 있다.
전주시의 선제적 대응이 공평하게 이뤄질 때 취약계층이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계기가 될것이다.
취약계층의 생활에 도움을 주는 긴급재난 지원금은 코로나19를 막아낼 단비의 역할을 기대해 본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