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임준 군산시장 ‘고강도 사회적거리두기’ 실천당부
상태바
강임준 군산시장 ‘고강도 사회적거리두기’ 실천당부
  • 허정찬 기자
  • 승인 2020.03.2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군산시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 21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사항을 발표함에 따라 시는 아이들의 안전한 개학 시기까지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기간으로 정하고 코로나 19를 끊어내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지난 22일 군산시는 전 직원이 비상근무를 통해 오전 종교시설 점검을 실시하고 오후에는 노래방 및 PC방 점검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점검을 강력히 권고했다.시는 22일까지 2,108시설 중 1,280개소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으며 75개소에 대한 행정지도를 실시했다.
현재 군산의 제한적 허용시설·업종별 현황은 종교시설 550개소, 문화시설 242개소, 교육시설 642개소, 체육시설 418개소, 복지시설 38개소, 유흥시설 217곳 콜센터 1개소 교육시설 642개소 등 총 2,108개소가 등록돼 있으며 이중1,421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이에 따라 강임준 군산시장은 ”최근 종교시설이나 콜센터 등을 중심으로 집단발병 사례가 발생하고 학교의 개학일이 추가연기되는 상황“이라며 ”보다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직원과 시민 간 교차감염 예방을 위해 모든 업무는 비대면으로 실시하고 경로당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은 폐쇄, 모든 주민자치 프로그램을 휴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강 시장은 “시민 여러분께서도 앞으로 2주동안 사람 간 접촉은 물론 지역 간 이동을 최소화 하는 실천 수칙을 보다 철저하게 준수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면서 “종교 및 유흥시설, PC방, 노래연습장 등 집단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은 가급적 운영을 중단해 주고 부득이한 경우 업종별 준수사항을 반드시 지켜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또 “하루하루를 이 악물고 버티고 있는 자영업자분들을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아픈 조치이지만 코로나19는 먹고사는 문제를 넘어 우리의 생사가 걸린문제”라며 “이 문제가 해결되면 먹고사는 문제에 대 집중해서 영세사업자와 취약계층 등 소득 손실에 대한 재정적·제도적 지원방안을 다음 주까지 꼭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