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농식품 수출기업 지원
상태바
코로나19 피해 농식품 수출기업 지원
  • 서윤배 기자
  • 승인 2020.03.2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10%이상 수출 감소 업체대상, 4월 8일까지 모집
코로나19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식품 수출기업의 자구책 마련을 돕기 위한농식품 수출기업 바우처 사업이 추진된다.
전북도는 26일부터 4월 8일까지 코로나19 피해 농식품 수출기업 경쟁력 회복과 역량 강화를 위해 추진하는 ‘코로나19 피해 농식품 수출기업 바우처 사업’에 참여할 도내 농식품 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바우처 사업은 그간 지원사업들을 수출 기업이 필요한 사업 위주의 패키지 형태로 묶어 메뉴화해 지원할 예정으로 총사업비는 2억 5천만 원이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최근 수출이 10%이상 감소한 농식품 수출기업으로 사업메뉴는 ▲수출 사전준비 ▲해외 진출 ▲경쟁력 강화 분야로 세분화해 피해기업이 지원 한도금액(2천만원) 에서 자유롭게 선택이 가능하다.
바우처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전라북도 홈페이지(https://www.jeonbuk.go.kr)에서 내려 받은 신청서류를 작성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전북지역본부(dream7@at.or.kr, 문의 063-904-5874)로 접수하면 된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