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코로나19 극복 정책 한수 배운다
상태바
전주 코로나19 극복 정책 한수 배운다
  • 임종근 기자
  • 승인 2020.03.26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25만 지방정부와 착한 임대운동·재난기본소득 등 공유

 

전주시가 추진한 전주발(發) 착한 임대운동과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등 코로나19 극복정책을 세계 25만 지방정부와 공유키로 했다. 
시는 세계가 대한민국의 코로나19 대응방식에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전주발 착한 임대운동 등 전주시의 정책과 코로나 대응 추진일지 등이 전 세계 도시들의 코로나관련 플랫폼인 세계보건도시 웹사이트와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아시아태평양지부의 홈페이지 등에 오른다고 26일 밝혔다. 
세계지방정부연합은 국제연합(UN)의 193개 가입국가 중 140개국 25만여 지자체와 175개 지자체협의체를 회원으로 둔 국제적 지자체 연합조직이다.
해당 홈페이지에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소비위축으로 어려움에 처한 영세 소상공인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주한옥마을 건물주들이 시작한 착한 임대운동과 저소득층의 긴급생활안정을 위한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지원이 소개된다. 
또 코로나19 대응 월별 추진일지는 물론 외국어 안내서비스와 유학생의 생필품 구입배달 서비스, 승차(드라이브스루) 진료, 시민 일제 소독의 날 운영, 취약계층 마스크 배부 등을 전 세계에 알리게 된다.
그간 대표적인 문화정책이 국제기구와 해외미디어를 통해 소개되기는 했으나 코로나19로 세계 도시들이 위기에 처해 있는 상황에서 전주시의 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온 정책과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것은 유의미하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전주시의 정책은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과 마음을 잇는 사회적 연대와 신뢰를 품고 있다”면서 “세계지방정부에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유럽 가입도시가 많은 국제기구인 만큼 우리시의 사례가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