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엽 후보 “법정토론회 2~3회 대폭 확대 필요”
상태바
임정엽 후보 “법정토론회 2~3회 대폭 확대 필요”
  • 성영열 기자
  • 승인 2020.03.29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정엽 완진무장 국회의원 후보가 선거법상 규정된 법정 토론회를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소식에 지역민의 열띤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29일 임 후보는 “유권자들의 알권리를 위해 선출직 후보자들 토론문화는 정착 돼야 한다”며 “단 1회에 불과한 현행 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법정토론회를 2~3회 대폭 확대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는 토론회 연이은 불참으로 지역민은 물론 언론사들과 시민단체 등의 비난을 받고 있는 일부 후보자들의 상식 밖 행동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비등한데 따른 조치다.
특히 안호영 완진무장 후보의 경우 상습적인 토론회 불참이 지역의 거센 반발을 받고 있다.
안 후보는 지난 20대 총선에서 총 3차례, 이번 선거에서도 3차례 걸쳐 각 언론사 토론회에 불참한다는 소식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30일 예정된 CBS와 티브로드, 완주·무주·진안신문 등이 공동주최하는 토론회와 4월1일 JTV, KBS라디오 등이 안 후보의 불참으로 토론회가 파행 운영될 처지에 놓였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