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농업인 효자사업 농기계임대사업 휴일운영 본격화  
상태바
임실군, 농업인 효자사업 농기계임대사업 휴일운영 본격화  
  • 이기주 기자
  • 승인 2020.03.3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의 농업인 효자사업으로 손꼽히는 농기계 임대사업이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상반기 휴일근무를 본격 시행한다.    
군에 따르면 4개 권역 농기계 임대사업소에서 4월부터 6월까지 토요일 휴일근무를 실시한다.  
또 수요가 많은 중부임대사업소는 토요일과 일요일 양 일간 운영된다.
이에 따라 바쁜 영농철을 맞아 많은 지역 농업인들이 신속하고 편리하게 농기계를 임대,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군 농기계임대사업소는 2010년부터 2020년까지 권역별 4개소(중부, 남부, 서부, 북부)를 운영하여 지역별 농가의 접근성을 대폭 높였다.  
특히, 총 22종 818대의 농기계를 보유하여 고가의 농기계 구입으로 인한 농가의 부담을 크게 덜어주고 있다.
노후장비 지원사업으로 굴착기 등 6종 12대와 임대사업용 논두렁조성기 등 8종 31대를 추가로 구입해 영농철 원활한 농작업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임대 농기계는 농가의 전용기계가 아니기 때문에 조작 미숙으로 인한 사고 발생 위험이 높아 농업인들에게 사용 전에 사용요령과 안전수칙을 지키도록 사전 안내를 철저히 하고 있다.
임대 시 작업 과부하로 인한 고장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지관리와 음주 시 농기계를 반출하지 않는 점 등을 농가에 안내하는 등 사고를 예방하고 있다.
농기계임대사업소에 근무하고 있는 김성배 기술원은 “영농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농기계임대사업소에 많은 농가들이 찾아와 농기계를 임대하게 되니 쉴 새 없이 바빠지고 있다”며 “하지만 기계를 빌려가는 농업인들이 적기에 농작업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농업인 김모씨는 “농기계가 없어서 농사짓는 데 어려움이 큰 데, 군에서 임대해 줘서 농사짓기가 한결 수월해졌다”고 전했다.
군은 앞으로 농업인의 경영비를 절감할 수 있는 농기계 임대사업이 꾸준히 농업인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서 수요에 맞는 기계를 도입하는 등 혁신농업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농번기 임대농기계 사용이 매년 급증함에 따라 농기계 사용을 희망하는 농업인은 임대농기계 예약(☎640-4513~8)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3일 전 예약을 하면 작업하고자 하는 시기에 임대농기계를 배정받을 수 있다.
심 민 군수는 “코로나로 인해 영농활동에도 적잖은 어려움이 뒤따를 것”이라며 “그러나 지역 농업인들이 영농철 농업활동에 차질이 생기지 않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농기계 임대사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