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채계산 출렁다리 잠정 운영중단
상태바
순창군 채계산 출렁다리 잠정 운영중단
  • 이세웅 기자
  • 승인 2020.04.06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이 채계산 출렁다리 운영을 오는 8일부터 잠정 중단키로 했다. 이번 운영 중단 결정은 지난 4일 정부가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방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정부는 3월 22일부터 15일간 운영하기로 했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하여 4월 19일까지 계속한다고 발표했다.
순창군 적성면에 위치한 채계산 출렁다리는 지난 2년간 공사 끝에 지난달 27일 정식 개통했다.
채계산 출렁다리는 무주탑으로 국내 최장거리를 자랑하며, 높이 또한 가장 낮은 곳이 지상으로부터 75m, 가장 높은 곳이 90m에 이르고 있어 아찔함을 자랑한다. 그 결과 개통 이후 평일에도 1일 1,500명이상이 다녀갈 정도로 높은 인기를 누렸다.
순창군 입장에서는 채계산 출렁다리 개통이 올해 가장 큰 이벤트중 하나 였던지라 운영중단에 많은 아쉬움이 남지만, 지역내 경제효과 보다 군민 건강을 생각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해 많은 고심 끝에 운영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여전히 코로나19의 위험이 잦아들지 않고 있어, 이번 운영중단을 결정하게 됐다”면서 “관광객들은 이점 참고하여 순창 방문에 차질없기를 바란다. 많은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