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천변 노란 수선화 활짝…사계절 꽃길 선사
상태바
임실천변 노란 수선화 활짝…사계절 꽃길 선사
  • 이기주 기자
  • 승인 2020.04.06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 천변가에 노란 수선화가 활짝 피며, 사계절 꽃피는 임실을 선사하고 있다.  
임실읍 수정교부터 임실교까지 이어지는 임실천변에 노란 수선화를 시작으로 이른 봄부터 가을의 끝자락까지 주민들의 눈을 즐겁게 해줄 꽃길이 조성됐다.
군에 따르면 지난 해 천변의 사계절 꽃피는 경관을 제공하기 위하여 임실교부터 수정교까지 약 1.1km 구간 천변호안지역에 산책로를 조성하고 길 주변으로 교목과 관목, 단년생 및 다년생 초화류를 다층적으로 식재했다.
키가 큰 능수벚나무와 꽃복숭아를 일부 구간 식재하고, 교목 주변으로는 영산홍과 꼬리조팝등 키가 작은 관목류를 배치했다.
아울러 계절별로 수선화(3월~4월)에 이어 송엽국(4월~6월), 꽃양귀비(5~6월), 노루오줌(5월~8월) 원추리(6월~7월), 꽃범의 꼬리(7월~8월),꽃무릇(8월~9월), 맥문동(7월~8월) 등 단년생 및 다년생 초화류를 계절별로 다채롭게 식재했다.  
산책로를 이용하는 주민들에게 사계절 내내 꽃향기 가득한 경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올해 임실천변 경관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산책로 좌우에 차단망을 설치하여 주민들의 안전한 산책을 도모할 예정이다.  
산책을 즐기는 주민들이 좀 더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제초작업도 시기별로 실시할 계획이다.
심 민 군수는 “임실의 대표하천인 임실천의 경관을 지속적으로 관리 해나가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 나가겠다”며 “주민은 물론 임실을 찾는 방문객들에게도 아름다운 임실천의 경관을 선사해 아름다운 임실이미지를 심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