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설공단, 지역경제 활성화 앞장
상태바
전주시설공단, 지역경제 활성화 앞장
  • 임종근 기자
  • 승인 2020.04.07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설공단이 추진하는 지역경제 활성화 노력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7일 공단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심리의 만회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지난달 1일부터 2시간 동안 공영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한 달간 총 12만2,000여 명이 혜택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1억8,000여 만원 상당의 비용지원 효과를 거둔 것이다.
또 전주시, (재)전주푸드통합지원센터와 함께 지난 1일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농산물 마켓’ 행사를 통해 개당 2만 원의 지역 농산물 꾸러미 총 500개를 판매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농산물을 제때 출하하지 못한 지역 농가를 돕고, 시민에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저렴하게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이틀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행사 취지에 공감한 시민들의 성원으로 하루 만에 준비된 물량이 완판됐다.
공단은 코로나19로 인해 부족한 혈액 수급을 위해 기관·단체 헌혈 장소를 무료로 제공하고, 전주시와 함께 종합경기장에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운영했다.
이에 백순기 이사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 상권의 활성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방공기업으로서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공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