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상생발전을 위한 순회 간담 개최
상태바
전북도,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상생발전을 위한 순회 간담 개최
  • 서윤배 기자
  • 승인 2020.05.2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회의형식 탈피 현장중심과 공공기관 간 스킨십 강화에 방점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에 따라 공공기관 참석 범위 최소화
우범기 정무부지사(상생협의회 위원장) 주재로 매월 공공기관 순회 간담

 

전북도가 전북혁신도시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정보교류 등 협력을 위해 농촌진흥청을 시작으로 공공기관 순회 간담을 추진한다.
도는 21일 정무부지사, 농촌진흥청장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촌진흥청 현장에서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순회 간담을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고강도로 유지해왔던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면서 다시 시작하였다. 다만, 코로나19를 감안하여 참석 범위를 도와 농진청만으로 최소화했다. 
앞으로 순회 간담회는 코로나19 상황 변화에 따라 혁신도시 13개 공공기관으로 참석범위를 확대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 참석자들은 전북혁신도시 특성에 맞는 맞춤형 발전 방안과 이를 위한 기관별 역할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도는 농촌진흥청과 함께 `21년 국가예산확보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립 간척지 농업연구소 건립’, ‘K-Seed 혁신클러스터 기반 구축’, ‘국립 치유농업원 조성’에 협력을 당부했다.
진흥청에서는 농식품산업 등 관련 시범사업을 전북 중심으로 추진하고, 도내 청소년 대상 현장견학·진로탐색 및 지역대학생 현장실습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청년농업인 육성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고온 극복 혁신형 쿨링하우스’현장 시찰에서는 스마트 생육환경 제어, 바이오 소재 개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 스마트 농생명 산업 육성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우범기 정무부지사는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은 지역 주도의 자립적 성장에 방점을 찍고 있으며, 혁신도시 공공기관이 지역 혁신성장과 균형 발전의 핵심 중 하나”라며 “농촌진흥청 등 공공기관이 전북에서 계획했던 비전이 잘 추진되기 위해 어떻게 하면 좋을지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공공기관 순회 간담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또한, “도와 농촌진흥청이 협력해 함께 전북 혁신도시에 맞는 발전전략을 도출하고 전북혁신도시 시즌2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2015년부터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안정적 정착과 연계사업 발굴 및 촉진을 위해 상생협의회를 지속적으로 운영해오고 있다.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조금 늦게 시작했지만, 농촌진흥청을 시작으로 매월 공공기관 순회 간담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