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향기 정읍 만드는 ‘2020년 시민정원사 교육’ 개시
상태바
정읍시, 향기 정읍 만드는 ‘2020년 시민정원사 교육’ 개시
  • 박호진 기자
  • 승인 2020.05.21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22일 향기 정읍을 만드는 ‘2020년 시민정원사 교육’을 개시한다.
‘시민정원사 교육’은 시민의 녹화의식을 길러 정원문화를 확산하고 자발적 봉사활동을 통한 지역 내 녹색 문화 정착을 위해 기획됐다.
시에 따르면 앞서 시는 지난 2월 모집공고를 통해 교육기관을 선정하고 교육생 50명을 선발한 바 있다.
이어 3월 교육을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잠정 중단했다가 최근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속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교육을 시작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교육은 솔티마을 소재의 꽃담원(대표 송정섭)에서 평일반(금요일), 주말반(토요일)으로 나눠 각 20주 차 총 80시간 진행될 예정이다.
교육생들은 식물의 종류와 특성, 정원의 이해와 정원조성 실습 등의 교육을 받게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교육으로 식물과 정원에 대한 녹색 교육 기회를 제공하겠다”며 “앞으로 정원문화의 확산과 정원관리 봉사활동의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시민정원사를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해 25명의 지역 시민정원사를 양성해 도시숲과 가로화단의 나무 옷 입히기, 공공기관 수목 관리 등의 작업이 시민정원사들의 자원봉사 활동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주요기사